검색

전남도, 롯데케미칼․GS에너지와 8천억 투자협약

여수국가산단에 석유화학 합작사 설립…동종업계 새 성장모델 기대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9-12-10

  

▲ 전라남도는 10일 여수시청에서 롯데케미칼㈜, GS에너지㈜와 8천억 원을 투자해 석유화학 합작사를 설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협약식에는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 허용수 GS에너지㈜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등이 참석했다.     © 뉴스파워

 

전라남도10일 여수시청에서 롯데케미칼, GS에너지8천억 원을 투자해 석유화학 합작사를 설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임병연 롯데케미칼대표, 허용수 GS에너지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케미칼1976년 설립됐다. 국내외 생산기지를 통해 석유화학산업의 기초원료인 에틸렌을 연간 약 450t 생산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화학기업이다. GS에너지는 2012년 사업 지주회사로 설립됐다. 원유가스 광구 개발과 LNG터미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두 기업은 2020년 초 합작사를 설립해 여수국가산단 롯데케미칼 4공장 10부지에 석유화학 제품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145명의 직접고용과 7천여 명의 간접고용 창출로 대기업 취업을 바라는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합작사가 설립되면 연간 C4유분 21t, BPA 20t을 생산한다. 1조 원의 매출과 1천억 원 이상의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합작사 지분은 롯데케미칼51%, GS에너지49%를 소유하게 된다.

 

이번 합작사업은 글로벌 기업인 롯데케미칼GS에너지간 상생 모델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롯데케미칼은 합작사로부터 BPAC4유분을 공급받아 가격 경쟁력 강화 및 사업 확장을 도모할 수 있고, GS에너지는 자회사인 GS칼텍스를 통해 합작사의 제품 생산원료인 프로필렌 및 C4유분 등을 합작사에 공급함으로써 안정적 거래처를 확보할 수 있다.

 

BPA는 전기전자제품, 의료용 기구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인 폴리카보네이트(PC)의 원료로 사용되는 제품이다. C4유분은 탄화수소 혼합물로 합성고무와 인조대리석 원료를 생산하는데 사용된다.

 

김영록 도지사는 국제 무역환경이 갈수록 열악해지는 상황에서 롯데케미칼GS에너지가 뜻을 모아 8천억 원대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것은 동종 업계에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공동 투자가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도와 여수시에서 행정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이번 합작사업이 경제 활성화는 물론, 인구 유입과 고용 창출로 이어져 지역 성장의 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기업이 필요한 시기에 투자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김영록 도지사 취임 이후 여수국가산단 입주기업인 LG화학, GS칼텍스 등과 NCC(납사분해시설) MFC(올레핀 생산시설) 등의 공장을 건설하는 총 52천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전남도 #롯데케미칼 #GS에너지 #투자협약 #여수국가산단 #석유화학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