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광고
광고

‘제20회 밀알콘서트’ 성료

콘서트 수익금은 최빈국 장애인과 국내 시청각장애인 돕는 ‘장애인권익기금’ 조성에 쓰여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3-06-19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설립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세라믹팔레스홀에서 개최한 ‘제20회 밀알콘서트’를 성료했다고 밝혔다.

▲ 소프라노 양지영과 코리아챔버오케스트라가 제20회 밀알콘서트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 밀알복지재단제공

 

밀알콘서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무대에 서고 관객이 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장애통합 콘서트다. 공연 관람의 기회가 적은 장애인에겐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비장애인의 장애인식 개선을 위해 2004년 시작됐다.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4년 만에 대면 콘서트로 열린 제20회 밀알콘서트에는 총 800여 명의 장애인·비장애인들이 현장을 찾았다. 관객들은 모처럼 열린 대면 콘서트를 즐기며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민 코리아챔버오케스트라 음악감독, 윤경희 세종대학교 교수가 총기획을 맡은 제20회 밀알콘서트는 이성배 MBC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다. 김지훈의 지휘 아래 코리아챔버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김현아, 소프라노 양지영, 플루티스트 이윤영, 첼리스트 홍은선, 하피스트 권민영, 피아니스트 유예은이 무대에 올라 고품격의 클래식 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유예은과 코리아챔버오케스트라의 협연은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이들은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1번 1악장을 함께 연주하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사회통합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했다. 

▲ 피아니스트 유예은(왼쪽)과 코리아챔버오케스트라가 제20회 밀알콘서트에서 협연을 펼치고 있다.  © 밀알복지재단제공

 

이 날 밀알복지재단의 홍보대사로도 위촉된 피아니스트 유예은은 “밀알콘서트와 같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우러지는 자리가 더 많이 생기면 좋겠다”며 “연주를 통해 장애인들도 능력이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홍정길 이사장은 “밀알콘서트가 스무 해를 맞이하기까지 긴 시간 동안 사랑을 보내주신 후원자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더불어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밀알복지재단은 앞으로도 장애인과 사회적 약자의 편에 서서 수많은 열매를 맺으며 더 큰 사랑을 나누겠다”고 전했다.

 

한편 매 회 콘서트마다 마련된 후원금을 장애인 복지시설 건립 등 사회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해 온 밀알복지재단은 이번 콘서트의 후원금으로 장애인권익기금을 조성한다. 장애인권익기금은 최빈국 장애인과 국내 시청각장애인 등 장애인 중에서도 가장 소외된 장애인의 권익 향상을 위한 기금이다. 

▲ 하피스트 권민영이 제20회 밀알콘서트에서 연주를 하고 있다.  © 밀알복지재단제공

 

평소 최소 고통론(최대다수의 최대행복보다는 가장 고통받는 사람의 고통을 줄이는 것이 정의)을 주장해온 손봉호 교수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그 역시 장애인권익기금으로 지난해 4월 11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밀알복지재단에 기부하며 앞장섰다. 기금 조성 목표는 100억 원으로, 재단은 기금의 운용 수익으로 장애인에게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입법 운동, 인식개선 활동을 펼치는 등 다양하고도 지속가능한 프로젝트를 전개할 계획이다. 

광고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