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광고
광고

거리가 교회이고 힘든 이웃이 교인인 뉴욕광야교회

뉴욕온유한교회, 뉴욕광야교회로 이름 바꾸고 거리사역

가 -가 +

이종철
기사입력 2023-12-04

 

 

올해 플러싱 노던 블로바드를 차를 타고 지나가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색 전도현장을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길가에 성조기와 태극기, 그리고 주님이 곧 오신다는 플래카드를 펼치고 각종 전도피켓을 들고 길거리 전도를 하고 있는 영혼구원에 헌신한 사람들이 있다. 날씨가 좋은 봄과 가을만이 아니라 폭염의 여름과 혹한의 겨울에도 길거리 사역은 계속됐다.

 

▲ 뉴욕온유한교회 안승백 목사는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이했다. 하지만 1월부터 뉴욕광야교회로 이름을 바꾸고 노던 한양마켓 앞에서 거리전도에 나섰다. 예배당이 따로 있고 가두전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광야, 즉 거리가 교회인 사역을 하며 불신 영혼들을 직접 만나고 있다.  © 아멘넷


뉴욕온유한교회 안승백 목사는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이했다. 하지만 1월부터 뉴욕광야교회로 이름을 바꾸고 노던 한양마켓 앞에서 거리전도에 나섰다. 예배당이 따로 있고 가두전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광야, 즉 거리가 교회인 사역을 하며 불신 영혼들을 직접 만나고 있다.

 

 

마켓 앞에서 전도지를 나누어 주는 수준이 아니라, 플랭카드와 영어와 중국어로 된 각종 사인들을 펼치고 사모 및 전도 특공대와 함께 마이크를 이용한 전도였다.

 

▲ 뉴욕온유한교회 안승백 목사는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이했다. 하지만 1월부터 뉴욕광야교회로 이름을 바꾸고 노던 한양마켓 앞에서 거리전도에 나섰다. 예배당이 따로 있고 가두전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광야, 즉 거리가 교회인 사역을 하며 불신 영혼들을 직접 만나고 있다.  © 아멘넷


찬바람이 매서워지는 11월부터는 노던 156가 종로상회 앞에 있는 공원으로 장소를 옮겨 가두사역을 이어가고 있다. 오전 1030분부터 정오까지 1시간 30분여 이어지는 전도이다. 그것도 1주일에 하루도 빠짐없이 7일 동안 전도가 이어진다. 주일이면 가두에서 예배가 드려진다.

 

특히 가두전도와 함께 추수감사절을 맞아 1123일에는 한양마켓 앞에서, 24일에는 공원에서 기부를 받은 겨울용품 그리고 각종 생활용품들을 필요한 이웃들에게 나누어주는 행사를 펼쳤다.

 

▲ 뉴욕온유한교회 안승백 목사는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이했다. 하지만 1월부터 뉴욕광야교회로 이름을 바꾸고 노던 한양마켓 앞에서 거리전도에 나섰다. 예배당이 따로 있고 가두전도를 하는 것이 아니라 광야, 즉 거리가 교회인 사역을 하며 불신 영혼들을 직접 만나고 있다.  © 아멘넷


안승백 목사가 11년 동안 해 왔던 오른손구제센터는 해마다 추수감사절을 비롯해 성탄절, 부활절 등 특별한 절기에 가난하고 병들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주님의 손을 펼쳐 왔다. 연말을 맞아 식품과 의류, 생필품 등으로 후원하며 동참하려면 안승백 목사에게 연락하면 된다.

 

 

뉴욕 아멘넷 제공

광고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뉴욕광야교회 관련기사

최신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_m_newspower_co_kr.php on line 194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