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철 목사 면직..이단시비는 지나친 접근

예장 통합 서울서노회, '기소중 탈퇴는 면직' 법에 따라 면직

가 -가 +

나이영
기사입력 2009-10-14

백주년기념교회 이재철 목사가 교단과의 마찰 끝에 끝내 면직 처분돼 파장이 일고 있다.

예장 통합총회 서울서노회는 지난 10일, 장로 권사 호칭문제 등으로 기소된 가운데 교단을 탈퇴한 이재철 목사에 대해 '기소 중 탈퇴는 면직'이라는 교단법(88조)을 적용해 이 목사를 면직 처분했다.

면직은 목사로서의 자격을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이재철 목사는 앞으로 예장 통합총회 소속 목사로는 활동할 수 없다.

주님의 교회를 담임했던 이 목사는 깊이 있는 성서강해로 주목을 받았으나 서울 합정동 양화진묘원에 있는 백주년기념교회를 맡은 뒤 장로 권사 호칭을 폭넓게 적용하면서, 소속 노회와 마찰을 빚어왔다.

이 목사는 △만 60세 이상된 자 △집사로 임명된 지 7년 이상인 자 △디도서 2장 2-3절에 합당한 자 △총 30주간의 기존 교회 훈련과정을 거친 자 △교회에서 3년 이상 봉사경력을 가진 자 △해당 구역장과 교구 교역자가 추천한 자에 모두 해당되는 남자는 장로, 여자는 권사로 호칭한다고 교회 정관을 정한 바 있다.

부르기만 장로 권사로 부른다는 '호칭장로' '호칭권사'이지만, 예장 통합총회가 정한 교단법과는 다른, 폭넓은 적용이었다.

이재철 목사는 이 문제로 소속 노회와 갈등을 빚다가, 결국 기소과정에서 교단 탈퇴를 선언했고, '기소중 탈퇴는 면직'이라는 법에 따라 면직처분을 받게 된 것이다. 예장 통합총회 서울 강북지역 6개 노회는 장로 권사 호칭문제를 조사해 달라며 9월 총회에 헌의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면직이 교단 법에 따라 치리차원에서 이뤄졌고, 이재철 목사 당사자도 자진해서 탈퇴 의사를 밝혔다고는 하지만, 역시 아쉬움이 남는다. 노회가 기소하기 전 반론권 보장 차원에서 당사자와 사전 논의를 가졌는지, 재판도 열리기 전 교단탈퇴를 결정하게 된 과정에 소통의 문제는 없었는지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노회의 면직 결정이 있기 직전, 이재철 목사에 대한 이단성 문제가 제기됐고, 이같은 문제 제기가 '보고서' 형식으로 9월 총회 현장에서 총대들에게까지 배포됐다는 점에서 사안이 지나치게 굴절됐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재철 목사는 교회 '성숙자반'을 대상으로 한 사도신경 강의에서 예수 그리스도가 음부에까지 내려갔다는 문제를 놓고, 목양적 또는 신학적 차원에서 '죽은 자를 위한 기도'를 인정했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늘과 땅, 땅 아래 있는 자들로부터 주로 칭송받는다'(빌2:5-11) '죽은 자에게도 복음이 전파됐다'(벧전4:6)는 말씀에 기초한 강해였다.

이같은 성서 해석의 문제는 신학적 논쟁과 연구를 통해 재론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제대로 된 신학적 논의 없이 '음부강하' 문제가 이 목사에 대한 이단 시비로 발전됐다.

교단과의 마찰이 있다면 정치적으로 풀 일이고, 신학적 논쟁거리가 있다면 시간을 갖고 보다 깊이 있게 연구할 일이다. 정치적인 문제를 대화를 통해 풀지 않고, 이단 논쟁으로 몰아가는 모양새는(물론 음부강하 문제는 기소된 사안이 아니지만, 막판 여론몰이처럼 제기됐다는 점에서) 한국교회를 위해 결코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 한편 이 목사는 이미 자의적으로 교단 탈퇴 의사를 밝힌 만큼, 총회 재판국에 항소할 뜻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파워 제휴사 cbs tv보도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