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KWMA, ‘선교훈련의 국제화 포럼’ 개최

한정국 선교사, Tan Kang San 박사, 이철우 박사 등 발제

가 -가 +

김준수
기사입력 2014-06-20

한국세계선교협의회 훈련분과위원회(위원장 유기남 선교사, 이하 KWMA)는 20일 방주교회(담임 반태효 목사)에서 ‘선교훈련의 국제화’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 '선교훈련의 국제화 포럼'을 개최한 한국세계선교협의회     © 김준수

 

한국교회는 누가 뭐래도 선교강국이다. 2만여 명이 넘는 선교사가 세계각지에서 주어진 소명에 따라 맡겨진 사역을 감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Tan Kang San 박사(Asia CMS 대표)도 한국교회의 놀라운 성장과 수많은 선교사의 파송은 아시아의 교회들에게도 분명 유익을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최근 한국교의 내·외적인 요인들로 인해 나타난 저성장 문제로 점점 선교의 동력이 상실되고 있는 점은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 선교사들이 지나친 자민족 중심적인 성향으로 다양한 문화에 대한 민감성이 적다는 점과 지나친 교단중심적 사역, 연합된 모습보다는 분열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부분은 한국교회의 약점으로 보았다. 특히 지난 10월 열린 WCC 부산총회에서 한국교회가 극심한 분열의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Tan Kang San 박사는 향후 한국교회가 선교된 집중된 지역을 벗어나 선교가 좀 더 어려운 지역에 선교하는 전방개척사역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약점으로 지적된 단일문화적인 사고를 벗어나 국제적 감각을 가지고 사역할 수 있도록 구조적인 변화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21세기 한인 선교사의 역할을 제시한 한정국 선교사(KWMA 사무총장)는 한국교회 초기 선교사들이 지역분할을 통해 중복투자를 방지했던 사례를 그 모델로 제시했다. 그는 선교사들은 “현지 사역자들이 자립, 자전, 자치 그리고 자신학화, 자선교학화를 이뤄가도록 돕는 도우미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는 대단히 어려운 협력이지만 성공한 모든 선교지의 교훈”이라고 강조해 말했다.

 

이어서 이철우 박사(말레이시아 Asia Gateway Training 원장)는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선교훈련이 한국어화 한국 선교사들 위주로 진행됐기 때문에, 타문화권 두 번째로 많은 선교사들을 파송하고도 “같은 선교지에서 사역하고 있는 많은 다른 나라 선교사들과 협력하여 사역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선교훈련원의 국제화를 통해 한국 선교사들이 다른 나라 선교사들과 협력하도록 도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영어의 사용으로 영어소통능력 향상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