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통과 화합의 총리되어 달라”

“황국저지 연석회의, "(가칭)공직자 종교편향 감시 범종교인 대책회의 결성하겠다"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5-06-19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저지 범종교인 연석회의(약칭 황국저지 연석회의)는 지난 18일 ‘황교안 국무총리후보자 임명동의안의 국회통과에 즈음한 범종교인 역서회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소통과 화합의 총리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황국연석회의는 “황교안 후보자가 지금까지 보여주었던 편향된 종교적 가치관에서 비롯된 언행이 결국 국무총리의 자리에서는 이 사회의 대립과 갈등을 심화시킬 것을 우려한 5대 종교 35개 종교단체의 종교인들이 20여 일 동안 국무총리 임명저지를 위하여 노력했다.”며 “또한 종교인으로서 국무총리의 최소한의 자격을 제시하고 고위 공직자들의 도덕적 기준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여 이 사회의 건강성을 회복시키기 위하여 노력했다.”고 밝혔다.
 
황국연석회의는 “황교안 총리는 우리들의 우려를 올바로 읽고, 진지한 자기 성찰과 반성 그리고 철저히 분열된 이 사회 현실의 직시를 통하여, 엄격한 정교분리와 중립의무를 바탕으로 기득권을 갖고 있는 자들만이 아닌 국민전체를 위하여 봉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종교인들은 이번 황교안 국무총리의 임명까지의 과정에서 헌법상의 정교분리원칙과 국가공무원법과 공무원복무규정상 공무원의 종교적 중립의무는 국민들의 항시적이고 철저한 감시에 의해서만이 지켜질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따라서 우리는 (가칭)공직자 종교편향 감시 범종교인 대책회의를 결성하고, 향후 황교안 국무총리를 포함하여 공직자의 편향적 종교관이 공직 수행에 있어서 차별적으로 현실화되는 것을 막고, 종교적 중립의무를 지키는 자만이 고위 공직자가 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어가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