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YWCA, 안동시 다문화가정밀집지역 돌봄센터 개소

용상동 취약계층 보육지원 기대

가 -가 +

윤지숙
기사입력 2016-09-20

 

 

 

 

 

국가 차원의 문제로 떠오른 저출산 현상으로 아동복지에 대한 사회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도시빈민 지역이나 농··어촌 등은 여전히 복지 사각지대인 동시에 보육 사각지대로 남아 있다.

 

특히 경북은 전남, 전북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고령화가 빨리 진행되면서 노동생산성이 낮아지고 있다. 따라서 인구 유입을 위한 복지정책이 필요한 지역 가운데 하나다.

 

한국YWCA연합회(회장 이명혜)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시형)20일 오후2시 경북 안동시 용상동에 취약계층 아동을 돌보는 생명꿈나무돌봄센터를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안동시에 민간지원의 다문화 아동돌봄센터가 만들어지는 것은 처음이다.

 

인근 닭발공장에서 일하는 다문화가정 학부모들은 아동들이 야간까지 안전하게 돌봄을 받는 곳이 생겨서 연장근무를 할 수 있다.”더욱이 문화 환경이 발달되지 않은 지역에서 아동들이 새로운 교구와 흥미로운 교재로 다양한 학습활동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개소식에는 김광림 국회의원, 김성진 안동시의회 의장, 권광택·김호석·이영자 안동시의원, 권석순 안동시 문화복지국장, 유하영 안동시 다문화센터국장, 박명배 안동시 지역사회보장실무협의체 위원장, 김종하 안동시 지역아동센터협회장 등 지역인사를 비롯해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 유성희 한국YWCA연합회 사무총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안동시는 도청 소재지 이전 등으로 도내 다른 지역에 비해 인구가 꾸준하게 늘고 있고, ‘명품안동과 같은 도시기본계획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안동시에서 가장 인구가 많으면서, 다문화가정 밀집도 역시 가장 높은 용상동에 개설되는 생명꿈나무돌봄센터는 기존 보육시설이 해결하지 못하는 사각지대 보육문제 해소로 저출산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생명꿈나무돌봄센터는 저소득층과 농··어촌 지역의 보육공백을 해소하고자 공보육 시설인 어린이집이나 지역아동센터 대상자가 되지 못하는 3세부터 10세 미만 어린이들에게 오후 1시부터 밤 9시까지 보육과 교육, 아동복지서비스는 물론 가족상담 등 가족 통합지원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