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샘복지재단, 두만강 수해지원 모금 시작

수해지역에 구호물품지원 요청 받아

가 -가 +

윤지숙
기사입력 2016-10-06

  

지난 8월말 태풍 라이언록이 상륙한 북한 함경북도에는 100년 만에 최악의 홍수로 사망 138, 실종 400, 침수 또는 파괴된 가옥 37,000여 채와 함께 14만 명의 수재민이 발생하였고, 60만명이 식수 및 보건·위생문제에 노출됐다. 

 

국제의료보건NGO 샘복지재단(총재 박세록)은 북한에서 발생한 최악의 홍수피해를 입은 함경북도 지역 수재민들을 위한 긴급 수해지원 캠페인을 시작했다.

 

샘복지재단 국제본부는 한 관계자로부터 이번 홍수피해지역에 의약품, 영양식품 지원을 요청받았다. 특히 수재민들의 임시 잠자리를 해결하기 위한 레자(원단의 일종)를 먼저 보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세록 총재는 SNS를 통해 서러움에 눈물만 흘릴 수밖에 없는 그들을 안아 주고 같이 울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하며 누구의 잘못인지, 누구를 원망해야 되는지는 다 제쳐놓고 안아주고 같이 울며 죽지 말고 살아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수재민들을 위한 모금캠페인에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금액은 방한용품과 침구류 및 의약품, 영양식품을 구입하여 SAM 국제본부를 통하여 전달할 예정이다. 향후 정부의 인도적지원이 승인된다면 자체 개발한 SAM Care RUTF(영유아의 영양공급을 위한 특별영양치료식품)도 수해지역 영유아들에게 지원할 계획이다.(문의 02-521-7366)

 

 

[캠페인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1-977432 (예금주: 사단법인 샘복지재단)

 

 

한편 사단법인 샘복지재단은 1997년 설립된 국제의료보건 NGO로서 중국 단동시에 단동복지병원을 세워 북중 한민족 동포들을 대상으로 의료보건지원사업을 하고 있으며, 오지마을 이동진료 및 의료봉사활동, 사랑의 왕진가방 공급, 북녘동포 겨울나기용품 지원, 조선족학교 교육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