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다윗과 요나단> 결성 30주년 기념 “추억의 콘서트”

수익금 전액 아프리카 식수지원에 사용될 예정

가 -가 +

윤지숙
기사입력 2016-10-07

 

 

 

<친구의 고백>, <요한의 아들 시몬아>, <주만 바라볼찌라> 등의 명곡으로 사랑받았던 대한민국 CCM의 거목 황국명·전태식이 다윗과 요나단 30주년 기념 추억의 콘서트, 희망의 노래로 오는 23일 오후 3, 신천감리교회(경기도 시흥시)에서 기념 콘서트를 갖는다.

 

시흥시기독교총연합회(회장 최승균목사, 신천감리교회)과 월드비전 시흥지회(회장 시흥순복음교회 차갑선 목사)의 공동 주관으로 진행되는 기념 콘서트의 수익금 전액은 월드비전을 통해 아프리카 아동들에게 깨끗한 식수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공동주관자 시흥시기독교총연합회장 최승균 목사는 지난 30년 동안 이어온 뜨거운 찬양을 통해 하나님의 역사하심과 그리스도의 사랑을 함께 나누는 자리가 되기를 소망한다.”특별히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깨끗한 물을 선물 할 수 있는 기회에 함께 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월드비전 시흥지회장 차갑선 목사는 다윗과 요나단 30주년 희망의 노래 추억의 콘서트는 시흥시 크리스천들이 그리스도의 사랑을 회복하고 수준 높은 찬양 공연도 감상하고 나눔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윗과 요나단은 1985년 극동방송 주최 제4회 전국복음성가경연대회에서 <친구의 고백>으로 특별상을 받고 본격적으로 하나님을 찬양하며 복음을 증거했다. 멤버인 황국명과 전태식은 30년 중 18년간 각자의 길을 걷기도 했지만, 총합 15개의 음반과 8천 회 이상의 집회와 콘서트를 통해 변함없는 찬양 사역의 길을 걸어왔다. 다시 뭉친 뒤 <THE MEMORY>라는 타이틀로 함께 찬양을 통해 주님의 은혜를 전하고 있다.

 

 

특히 황국명 목사는 월드비전을 통해 세네갈, 르완다 등 총 6명의 결연아동을 후원하고, 2014년부터는 월드비전 교회협력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주일 찬양예배 등을 통해 세계 곳곳의 가난하고 소외된 아동을 돕는 일에 헌신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