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북민간교류, 북한 문 두드린다

북한, 유엔 결의 관련 우리 정부 태도 문제삼아 교류 거부

가 -가 +

뉴스파워
기사입력 2017-06-08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남북 민간교류 재개의 희망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위한 민간단체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과의 계속된 단절이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유엔제재를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인도적 지원과 남북민간교류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26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의 말라리아 방역 등을 위한 북한주민 접촉 신청 건 승인을 시작으로 현재 약 15개 단체가 통일부의 접촉 승인을 받았다.

 

또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는 오는 7월 북한의 외곽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와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토론회 내용은 향후 인도적 협력사업 진행 방향과 과거 실시했던 사업에 대한 평가 등이다.

 

북민협 관계자는 “지금으로써는 북쪽과 이야기할 수 있는 채널이 없어 주민접촉 승인이 난 후 메일로 북에 우리의 계획을 알리고 그쪽의 이야기를 들어봐야 한다”며 “거기서부터 남북민간교류가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듯 정권교체로 인한 남북관계 개선의 희망이 싹트고 있지만 북한의 반응은 아직 냉랭하다.

 

북한은 유엔의 대북 제재에 대한 우리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으며 대북 인도적 지원 및 종교 단체의 방북을 모두 거부하고 있다.

 

북한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의 말라리아 방역지원을 거부하는 한편, 한국종교인평화회의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에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한국이 지지한 상황에서 남북이 얼굴을 맞대고 평화를 논의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내용의 팩스를 전달했다.

 

통일문화연구소 고수석 연구위원은 이러한 북한의 태도에 대해 “북한의 경제성장으로 과거와는 달리 인도적 지원에 대한 거부감이 강해졌다”며 “개발협력과 같은 북한의 눈높이에 맞는 현실적인 대북정책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