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회 권력의 집중화에서 벗어나야”

권순웅 목사, 예장합동 총회의 미래전략 발표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7-08-20

 

 

지난 17일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예장합동(총회장 김선규 목사) 총회가 주최한 '한국교회 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포럼'에서 총회 권력을 분산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 권순웅 목사가 예장합동 총회의 권력 분산을 강조했다.     © 뉴스파워

 

 

총회의 미래전략:미래형 총회-미래를 선도하는 총회-’라는 제목으로 발제한 권순웅 목사(주다산교회, 총회 부서기)급변하는 세계와 사회를 보면서도 총회는 정치권력을 위한 투쟁에 내부 역량을 소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권 목사는 합동교단은 정책의 수립과 사업 집행을 모두 총회에서 진행하고 있는데 총회본부가 정책수립의 기능을 갖춰야 한다.”“5일 동안 열리는 최고 결의기구인 총회에서 정책을 검토하고 결의한다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총회본부를 정책연구를 위한 전문기구로 변모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권 목사는 미래에 대응하기 위한 총회의 실천사항으로 총신 교수들에게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혁신학의 대응방안 연구토록 함 총회본부의 행정의 디지털화하고 행정 절차의 투명성 확보 통합 전산망 확대를 통한 상비부와 위원회 회의 화상회의를 통한 연 45천만원에 달하는 회의비 절감 목회자의 경건(영성) 역량을 키워주는 프로그램 시행 미래초오히의 주역인 다음세대에 전폭적인 투자 통일한국과 선교를 위한 체계적인 준비 필요 등을 제안했다.

 

권 목사는 특히 총회의 미래전략 수립을 위한 기준은 오직 성경과 개혁신학이라며 아브라함 카이퍼를 통해서 우리는 개혁신학이 삶과 사회의 모든 영역에서 실천적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개혁신학의 사상화, 전략화, 운동화를 이루어내자고 강조했다.

 

권 목사의 총회본부의 정책연구전문기구로 변모시켜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논찬자로 나선 총회구조조정위원회 위원인 허활민 목사는 반대 의견을 밝혔다.

 

그는 총회를 정책전문 집단으로 만든다면 총회의 전문가와 총회 리더십을 장로교 원리에 맞게 어떻게 조정할 것이냐 하는 문제가 있다.”그 이유는 총회의 전문가 집단이 총회정책을 수립하고 총회 임원들이 무조건 수용하고 따라야 한다면 총회의 리더십이 총회장에게 있느냐 아니면 총회의 전문가 집단에게 있느냐 하는 문제가 대두되고, 이것은 장로교 정치체계와도 상충되는 문제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