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해안 기름유출 피해극복 10주년 행사

한국교회봉사단, 세미나, 소외된 이웃(쪽방촌)과 사랑 나누기, 자료집 출판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7-09-11

  

지난 200712월 서해안에서 국내 최악의 기름 유출사고가 발생한 지 1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봉사단 (대표회장: 김삼환, 이사장: 오정현, 정성진)은 서해안 기름유출 피해극복 10주년 및 한국교회봉사단 창립 10주년 기념사업을 오는 12월 한 달 동안 진행한다.

▲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 방제작업     © 한국교회봉사단 제공


행사는 기념 예배, 기념 세미나, 소외된 이웃(쪽방촌)과 사랑 나누기, 기념 자료집 출판 등 다양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오는 915일부터 3일간 충남도와 태안군이 태안군 소원면 만리포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리는 '서해안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에 참여해 당시 한국교회의 자원봉사 활동을 알리는 전시부스를 설치해 운영한다.

 

한국교회봉사단은 이러한 기념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 413‘10주년 사업위원회’(위원장: 오정현)‘10주년 비전위원회’(위원장: 정성진)를 조직했다.

 

지난 2007127일 충남 태안군 만리포 해수욕장 앞바다에서 유조선 허베이 스피리트호의 선체 구멍으로 인해 1만여t의 원유가 서해안 만리포 등 해안가를 뒤덮어 아름답던 서해가 죽음의 바다로 변했다.

▲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 방제작업     © 한국교회봉사단


사고가 나자 전국 각지에서 자원봉사자 123만 명이 현장을 찾아 밀려온 기름을 닦아냈다. 이중에서 한국교회 자원봉사자만 80만 명에 이르렀고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교회봉사단이 창립되었다. 당시 한국교회의 봉사활동은 교회의 대사회적 섬김의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