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BS, 성탄절 특집 일요특선 방영

메시아 탄생의 비밀’과 ‘십자가 죽음을 넘어 메시아 되다’ 17일과 24일 방영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7-12-12

  

SBS가 성탄절 특집 일요특선을 두 주간에 걸쳐 방영한다.

 

1메시아 탄생의 비밀은 오는 17일 오전 07:40분부터 08:35분까지 방영한다. 이어 2십자가 죽음을 넘어 메시아 되다24일 오전 0740분부터 0835분까지 방영한다.

▲ SBS 성탄절 특집 일요특선 포스터     © 뉴스파워




사단법인 한민족평화나눔재단(이사장 소강석)의 후원으로 제작된 SBS 일요특선 성탄절 특집 발굴추적 예수는 그동안 성서로만 전해졌던 예수의 이야기를 성서 밖으로 이끌어낸다.

 

베들레헴 탄생부터 기적과 사역의 무대 갈릴리, 죽음과 부활의 예루살렘까지 이스라엘 땅 곳곳에 남아있는 여러 흔적들로부터 2천 년 전 예수 33년의 삶의 행적, 그 위대한 발자취를 추적한다.

 

그 과정에서 성경 외의 다양한 기록, 1세기 역사서는 물론 이스라엘 현지 역사, 종교, 고고학자들의 심도 있는 의견을 싣는다. 또한 최초로 공개되는 다양한 발굴 현장을 찾아 고고학과 지리학적으로 2천 년 전 예수가 살았던 시대로의 접근을 시도한다.

 

2천 년 전 고대 이스라엘의 비밀

고대부터 잦은 전쟁과 갈등으로 얼룩졌던 혼란의 이스라엘. 기독교는 2천 년 전 바로 이곳에서 시작 되었다. 33년의 세월을 산 청년 예수의 삶과 사역의 이야기는 전 세계로 퍼져 나갔고 오늘날까지도 인류의 대표적인 종교 중 하나로 자리하고 있다.

청년의 삶 속, 무엇이 이토록 긴 세월을 넘어 전해지고 있는 것일까?

2 천 년 로마 지배하에 있던 중동의 땅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이스라엘 곳곳에 남겨진 고대의 흔적, 예수의 탄생을 추적하다.

설화인가? 역사인가? 우리는 성경 기록을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예사롭지 않은 기록으로 남겨진 예수의 잉태와 탄생을 둘러싼 이야기를 성경 밖에서 바라본다. 논란의 성령 잉태의 이야기가 시작된 수태고지 교회를 시작으로 탄생 교회에 남겨진 고고학의 흔적을 돌아보고 고대로부터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 유대 사회의 특징을 바탕으로 한 유대의 관습법 전문 학자와 함께 동정녀 마리아의 잉태의 기록 분석하고 예수 부모를 베들레헴으로 향하게 한 당시 실정법으로 기록을 검증, 추적해본다.

 

겉보기에 경이로워 보이는 이 모든 것들은

실제로 그 시대의 많은 문헌적 증거에 의해 입증되고 있습니다.”

-스티븐 판 UHL 총장 인터뷰 -

 

기록에는 없는 예수 성장 과정의 미스터리

예수는 33년 짧은 생애 중 20년 이상을 부모의 고향 마을 나사렛에서 보냈다. 마을의 실체가 드러난 직후 오늘 날까지 활발한 발굴이 이루어지고 있는 나사렛 마을의 복원 수준은 놀랍도록 정교했다. 나사렛의 다양한 유적을 바탕으로 의식주를 포함한 1세기 유대인들의 생활상과 직업에 따른 사회적 지위와 경제 수준 등을 가늠해 봄과 동시에 나사렛 마을 인근 대도시의 흔적들을 바탕으로 기록되어 있지 않은 20, 예수의 유년 시절의 비밀에 접근한다.

 

유대 광야의 예수, 종교적 메시아의 길

단절되어 있던 기록이 어어진 것은 예수의 나이 서른, 유대 광야의 세례 터였다. 그 전까지 유대 사회에 소속되어 평범한 사회 구성원으로써 살아가던 예수는 세례 터의 의식과 함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 2 천 년 전부터 오늘 날까지 카톨릭과 기독교의 중요한 종교 의식으로 자리한 세례의식이 이어지고 있는 요단강의 세례 터의 풍경을 전하고 의식의 상징성과 의미를 짚어 본다. 로마 식민치하의 유대 사회를 구원하기 위해 나선 예수의 발자취는 어디로 이어지는가. 바이블 루트의 2막을 추적한다.

 

그는 현인(賢人)이었다.

그는 진리를 기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선생이었다.

그는 많은 유대인과 많은 희랍인들을 추종자로 얻었다.

그는 메시아였다”(Ant.18:63)

- 유대 역사가 플라비우스 요세푸스 저서 유대 고대사-

 

24일에는 2십자가 죽음을 넘어 메시아 되다가 방영된다.

 

바이블 루트의 2, 기적의 갈릴리

고향 나사렛을 떠나 요단강 세례를 마친 예수는 주요 활동지를 갈릴리로 옮긴다. 성경에 기록된 사역의 대부분이 이뤄진 갈릴리는 이스라엘 북쪽에 에 자리하고 있는 담수호 주변 지역이다. 12제자의 만남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역이 시작되고 여러 기적들이 행해지면서 그의 명성은 이스라엘 전역으로 퍼져나가기에 이른다. 기적은 물론 병든 민중을 살리고 천대 받은 사람들을 위한 위로의 사역을 행한 2천 년 전의 모습을 간직한 갈릴리 호수를 따라서 당시 양식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곳곳의 발굴지를 찾았다. 곳곳에서 행해진 기적의 의미와 그로인해 이스라엘 민중의 메시아로 급부상한 예수의 발자취를 쫓는다.

 

전승 넘어 역사로의 발굴, 성서 고고학 부상

19세기 과학의 발전과 함께 성서에 등장하는 인물과 장소 역사를 연구하는 성서 고고학의 발전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한다. 이스라엘 전역에서 활발하게 전개 되고 있는 발굴 현장 중 한 곳을 찾아 발굴이 이루어지는 과정을 심층 조명한다. 그러한 과정을 통해 전승에만 의존했던 과거의 전통적인 장소를 뒤 엎는 화재의 발견! 장님의 눈을 뜨게 한 예수이 기적이 행해진 성경 기록 속 실로암 연못을 찾아가 보았다. 이를 통해 성경의 기록을 역사적 배경 위로 재구성하는 토대로서의 성서 고고학의 의미를 전한다.

 

 예수 재판의 재구성과 새롭게 드러난 십자가의 길

현실의 고난으로부터 정치적 구원을 바랐던 유대 민족은 종교적 구원을 행하는 예수를 외면하기에 이른다. 성전 예루살렘에 입성한 예수는 결국 정치 사상범으로 체포되고 십자가형을 언도 받는다. 성경 기록으로만 남아 있던 재판을 둘러싼 인물들의 실체가 속속들이 드러나는데,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여러 화재의 발굴 자료들을 소개하고 당대 재판의 죄목과 편결의 의미를 분석한다.

 

종교적 전승으로 이어져 내려오는 비아 돌로로사라 불리는 십자가의 길이 있다. 오랜 시간 기존의 비아 돌로로사에 의문을 품었던 여러 학자들은 발전된 고고학적 자료를 토대로 새로운 길을 주장하기에 이른다. 지난 세기에 걸쳐 연구 되어 왔던 예수 생의 마지막 바이블루트의 정점! 새로운 십자가의 길을 현지의 생생한 추적 과정을 전한다.

 

 죽음을 너머 부활로 구원을 이룩한 종교적 메시아

십자가의 길 끝에 자리한 예수의 무덤, 성묘 교회는 지난 2천 년 간 파괴와 재건을 반복하며 오늘의 모습을 갖췄다. 1세기 고대 유대 민족의 장례 문화를 토대로 성경 구절의 타당성 검증한다. 누적된 세월 속에 묻혀 있는 예수의 무덤과 부활을 둘러싼 비밀에 관한 고고학적 접근을 시도한다.

 

탄생에서 죽음과 부활까지 이스라엘 곳곳을 추적하는 여정은 결국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통해 보는 종교의 참 의미를 되새기기 위함이다. 전승으로 남아 있는 부활과 관련된 갈릴리의 기념 교회. 그 속에 예수는 제자들을 만나 마지막 사명을 내린다. 그가 제자들을 통해 이 땅의 인류에 남긴 마지막 메시지는 무엇이었나? 종교개혁 100주년의 해의 마지막 성탄절을 맞이하여 여전히 갈등으로 얼룩져 있는 이 사회를 향해 예수그리스도의 참 의미를 재조명해야 할 시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