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남관 보수공사 현장... 여수시, 짝수 주 토요일 ‘공개’

목재 보호 위한 가설덧집 3층에 관람실 설치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8-01-10

 
▲ 보수·정비공사 추진 전 여수 진남관 모습     © 뉴스파워

                  하루 2, 회당 30시 홈페이지 사전예약

 

국보 제304호 전남 여수 진남관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 중인 보수·정비사업 현장이 제한적으로 공개된다.

 

여수시는 이달부터 매월 짝수 주 토요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진남관 보수·정비사업 현장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시간은 오전 10시와 오후 2시이며, 관람인원은 130명이다. 관람을 원할 경우 시 홈페이지 OK통합예약(http://ok.yeosu.go.kr/)에서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예약인원이미달된 경우 현장신청도 가능하다.

 

진남관 보수·정비사업 현장 공개는 보수과정에서 목재를 보호하기 위한 지상 4층 규모의 가설덧집 설치가 최근 완료되면서 가능하게 됐다.

 

가설덧집 3층에 160면적의 관람실이 마련된 것인데, 관람실 이외의 장소에서 관람은 안전 관계상 제한된다.

 

진남관 보수·정비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안전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안전성을 높여야 한다는 결론이 나면서 추진되게 됐다.

 

총사업비 150억 원 규모의 보수공사는 지난 201512월 착공됐다. 문화재 시굴조사등으로 1년간 중지되기도 했으나 20175월 재개됐다. 완공 예정은 오는 2020년이다.

 

진남관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장군이 전라좌수영 본영으로 사용하던 곳이다. 정면 15, 측면 5, 건물면적 748.39의 단층 팔작지붕으로 현존하는 지방관아 건물 중 가장 크다. 19631월 보물 제324호로 지정된 이후 2001417일 국보 제304호로 승격됐다.

   

시 관계자는 진남관이 여수를 대표하는 유적인 만큼 보수·정비공사에 시민과 관광객들의 관심이 크다현장 공개 날에는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치해 보수공사에 대한 설명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