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년병 반대한다!”

월드비전, 소년병 피해 아동을 위한 통합적 사업을 진행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8-02-12

  

212일은 소년병 반대의 날(Red Hand Day)’이다. 어떤 아이도 어른들에 의해 전쟁터로 나가서는 안 된다고 전 세계가 목소리를 모으는 날이다. 무력 분쟁에서의 아동 가담에 관한 아동권리 협약 의정서는 아동이 무력 분쟁에 가담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도 다른 대안이 없는 취약한 아이들이 소년병의 타겟이 되고 있다.

▲ 월드비전이 소년병 피해 아동을 위한 통합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은 국제사회와 함께 소년병 반대에 대해 끊임없이 목소리를 내고 있으며, 소년병 피해 아동을 위한 통합적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월드비전은 교육을 받게 해주겠다는 거짓말에 끌려간 소년병 피해 아동들이 다시 지역사회로 돌아왔을 때, 직업을 가지고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기초 교육 및 직업훈련을 제공하고, 민간부문과 연계해 재활 일자리를 창출한다.

 

또한 월드비전은 무장 단체로부터 도망친 아이들을 위한 상담소와 가족을 찾을 수 없는 아이들을 위한 임시 보호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재활센터에서 아이들이 다양한 심리치료활동을 통해 아픔을 치료 받도록 돕는다. 같은 경험을 한 또래 집단과의 상담 세션, 그림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미술 치료 활동 등은 아이들이 겪는 극심한 심리 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월드비전의 지속적인 소년병 근절 활동의 결과로 201827, 내전 중인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1차로 300명이 넘는 아이들이 풀려났다. 앞으로 700명 정도의 아이들이 추가적으로 풀려날 것으로 예상된다.

 

남수단월드비전 임시 회장인 메스핀 로하는 남수단 아이들은 이미 상상할 수도 없는 폭력을 목격하고 경험했다. 이는 이 나라의 다음 세대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며 폭력의 악순환은 끊어져야 한다. 월드비전은 앞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끊임없이 목소리를 낼 것이며, 소년병 피해아동을 위한 통합적 사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월드비전에서는 소년병 반대의 날을 맞아, 페이스북을 통해 소년병 근절 이슈를 알리는 댓글 참여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소년병 근절을 위해서는 실효성 없는 협약을 넘어선 실질적인 행동이 필요하다. ‘소년병 반대의 날을 맞아 월드비전은 국제사회에 아래와 같은 실질적인 행동을 요구한다.

 

1. 군인 모집 최소 연령을 18세로 제한해야 한다. 많은 국가에서 병력의 최소 연령이 16살이나, 18살로 규정 연령을 제한할 것을 촉구한다.

 

2. 군 병력으로 차출 될 위험성을 감소시키도록 경제, 사회적 보호를 제공해야 한다. 교육과 일자리를 제공하겠다는 약속이 입대의 이유가 될 수 없도록 해야 한다.

 

3. 출생 신고 제도를 확립하고 관리해야 한다. 이를 통해 취약한 아이들이 흔적도 없이 쉽게 끌려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4. 소총의 유통을 정밀하게 관리하라. 저렴하고 접근성이 높으며 작고 가벼운 소통의 특성을 이용해 무장 단체가 아이들을 쉽게 훈련 시키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

 

5. 아이들이 분쟁에 노출되지 않도록 무력 분쟁을 예방하고, 평화적인 결과를 도출하는 데 투자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