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50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 열려

문재인 대통령 등 5천 명 참석...소강석 목사가 설교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8-03-08

50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가 8일 오전 7시 일산 킨텍스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조배숙 평화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 그리고 미국, 이스라엘, 독일, 루마니아, 오스트리아, 중국, 일본 등에서 참석한 현지인 지도자들과 한국 교계 목회자와 성도 5,000여 명이 참석했다.

▲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설교하고 있는 소강석 목사     ©뉴스파워

 

채의숭 장로의 인도로 진행된 기도회는 김진표 장로(국회조찬기도회 회장)가 개회사를 했다. 김 장로는 이 시간 한국 교회와 해외 한인교회들이 공동기도문을 갖고 같이 기도할 것이라며 우리 민족이 이념과 지역과 세대의 차이를 넘어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가 세워지는 나라가 될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개회기도를 맡은 안상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혜와 총명 그리고 보좌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했다. 또한 북한의 위장평화를 경계했다. 안 의원은 우리 사회의 본이 되는 주님의 심부름꾼이 되고, 이념적 갈등과 반목이 해소되기를 기도했다.

 

이봉관 장로(부회장)는 시편 8510-12절을, 최성 고양시장은 신약성경 베드로전서 211-17절까지 낭독했다.

 

새에덴교회와 여의도순복음교회 찬양단으로 구성된 찬양대가 특별찬양을 한 후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반성과 화해로 통일의 길을 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 소강석 목사가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뉴스파워

 

 

소 목사는 평창동계올림픽은 저 강원도의 은빛 빙상에서 하얀 평화의 눈꽃을 피우고 화해의 아리아를 울려 퍼지게 한 위대한 제전이었다. 그리고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하여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의 설국열차를 달리게 했다.”그 결과 우리는 남북정상회담과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낭보를 듣게 되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이 평화의 설국열차가 통일열차가 되어 하루 속히 쾌속 질주하도록 이 아침에 간절히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 목사는 하얀 빙상에서 출발케 하였던 평화의 설국열차가 마침내 남북정상회담까지 갖게 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하지 않았는가. 이런 만남과 대화들을 통하여 작은 것이 큰 것이 되고 큰 것이 더 큰 것이 되면 마침내 피흘림이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도 이룰 수 있지 않겠는가.”라며 이 일에 우리 하나님께서 문재인대통령과 함께 하셔서 평화의 꽃길을 여시고 통일의 초석을 이루어 주셨으면 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통일을 이루려면 먼저 우리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지난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하여 우리 모두는 평화통일의 열차를 달리게 하였는데 그 열차 안에 탄 승객들이 서로 증오하고 충돌하고 싸워서야 되겠는가.”라고 하나됨을 강조했다.

 

소 목사는 리는 분명히 잘못된 적폐를 고쳐야 한다. 긴 세월, 사회 곳곳에 누적된 병폐와 부정부패를 바로잡아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적폐청산이 또 다른 적폐를 낳으면 안 된다는 사실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성경에서도 진정한 정의는 사랑과 정의가 입 맞추고 공의의 열매는 화평이라고 했다.”러므로 우리는 적폐마저도 미움과 증오로 청산하지 말고 사랑으로 해야 한다. 그리고 과거에 집착하지 말고 미래지향적으로 나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건강한 대한민국을 이루고 마침내 통일도 이룰 수 있다.”고 역설했다.

 

소 목사는 그런데 우리 사회에는 한국교회를 미워하는 사회적 프레임을 의도적으로 만드는 세력이 있는 것을 본다.”물론 우리 한국교회가 사회발전에 저해가 되고 국민의 걱정을 끼쳐 드리는 일이 있으면 당연히 교회도 반성하고 회개해야 한다.그러나 악의적으로 교회를 미워하고 일부러 무너뜨리려고 공격하는 일이 있으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파워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과 해외 5500한인교회가 나라를 위해 아침에 기도한다니 나라가 잘 될 것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조찬기도회가 50년을 맞았는데, 우리 사회에 희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다짐하는 기도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교회가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공의를 실천하고 약한 자들을 품어주었다.”특별히 여성도들이 큰 역할을 했다.”며 일제시대 평양에서 고아원을 설립한 조수옥 전도사와 낙도의 순교자 문준경 전도사의 희생과 헌신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기독교는 대한민국 민주화와 근대화에 앞장섰다.”또한 대북인도적 지원과 북한 이탈주민을 섬기는 일에 한국 교회가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한국교회가 기도해 준 것에 감사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의 흐름에 대해서는 "미국과 국제사회와 손잡고 북한과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 걸음 한 걸음 초석을 놓는 일을 하겠다.”하나님께서 지혜와 용기를 갖도록 기도해 주시라.”고 부탁했다.

 

특별기도는 김영진 전 농림부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 최창환 CTS운영위원이 한반도 평화통일과 지구촌 평화를 위해, 국가 안보와 세계평화를 위해, 경제발전과 번영을 위해 특별기도를 인도했다


국가기도의 날 공동기도문은 전재호 부회장이 낭독했다
. 축도는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담당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