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표적 탈락’ 최대로, 총신 신대원 입학

예비합격자 17명 중 2명 미등록으로 최대로 씨(전 총신대 학생회장) 등록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8-03-14

 

 

총신대 신대원 입시에서 표적 탈락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전 총신대 학생회장 최대로 씨가 합격처리 돼 입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 최대로 ©뉴스파워

 

총신대 신대원 관계자에 따르면 총신대 신대원 입시에서 합격자들이 등록을 하지 않아 예비합격자 17번까지 추가 등록을 할 수 있게 되어 있었다.”그런데 그 가운데 2명이 등록을 하지 않아 대신 최대로 씨를 합격처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 씨의 합격 처리 및 입학에는 최 씨가 출석했던 교회의 담임목사인 재단이사 박노섭 목사가 역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 씨는 최종 면접에서 석연찮게 탈락해 김영우 총장 반대에 앞장섰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탈락을 시켰을 것이라는 표적 탈락논란으로 학교 안팎에서 큰 파장을 불러왔다.

 

한편 총신대 신대원은 개교 이래 처음으로 정원의 1명이 미달했다. 총신사태의 불똥으로 합격자들이 대거 미등록했기 때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