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교회, 봄 특새 개최

‘너 언약의 세대여 일어나라’ 주제로 연인원 12만 명 참석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8-03-20

 

사랑의교회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개최한 16차 봄 특별새벽부흥회가 은혜가운데 성료되었다. 지난  12부터 17까지 진행된 집회는 매일 새벽 430분부터 7시까지 하루 3시간 가까이 진행되었다.

▲ 사랑의교회 봄 특새     © 뉴스파워



참석 인원은 연인원 12만 명이라고 밝혔다. 매일 8천여 명의 성도들은 안아주심 본당을 가득 메웠고 부속실까지 채웠다.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된 집회를 실시간으로 시청하며 집회에 함께한 인원도 매일 1만 명이 넘었다
   

이번 집회에는 오정현 담임목사를 비롯해 김요셉 목사(원천침례교회), 호성기 목사(미국 필라안디옥교회), 이인호 목사(더사랑의교회), 김태훈 목사(한주교회)가 강사로 참여했다. 55색의 메시지는 한국교회가 당면한 복음적 과제를 상기시키고, 언약의 다음 세대를 세우기 위한 사명을 일깨웠다.

첫 날 집회에서 김요셉 목사는 한국교회는 부흥1세대에서 2세대로의 전환기를 맞고 있다. 모세와 여호수아처럼 성경적 믿음을 계승해야만 이 민족에게 소망이 있다, “교육정책이 아니라 선교정책의 관점에서 믿음의 다음세대 육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둘째 날부터 사흘간 집회를 인도한 호성기 목사는 귀신들린 자녀를 위해 예수님께 애원한 가나안의 여인처럼, 어미의 심정, 목자의 심정으로 우리 민족과 다음 세대를 바라봐야 한다.”면서, “오직 인간의 의가 아닌 예수님의 의로 사람을 살리는 사역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섯째 날 집회에서 이인호 목사는
미래는 미지의 영역이기 때문에 두렵다. 하지만 우리가 주님을 주인으로 모시면 이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 주님을 주인으로 삼는 세대에는 희망이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날 김태훈 목사는 자녀에게 성령을 감각으로 경험시켜야 한다. 특새의 광경과 소리, 그 공기의 냄새를 각인시키면 다음세대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역설했다.

▲ 말씀을 전하는 오정현 목사     © 뉴스파워

 

오정현 담임목사는 최근 한 설문에 의하면 신앙에 있어 자녀들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아닌 부모라고 한다. 부모가 믿음으로 바로 서 있으면 자녀는 하나님이 책임지신다면서, “언약의 세대를 세우기 위해 선교사와 같은 사명감과 각오로 임하자고 강조했다 

 

이번 특새에는 우리 민족과 사회를 위해, 한국교회와 성도들을 위해,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과 언약의 다음세대를 위해 매일 각기 다른 기도제목을 정하고 8번에 걸쳐 주여를 외치며 뜨겁게 합심기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