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관호의 삶의 응원가 6]위치와 자리

존재 위치 파악, 자신을 겸손하게 하는 삶의 명약

가 -가 +

나관호
기사입력 2018-03-23

▲     ©나관호
  
나라마다 짐승들의 울음소리가 다르게 표현된다
.

우리나라에서는 개 짓는 소리를 멍멍이라고 하지만

미국에서는 바우바우’, 일본에서는 왕왕으로 표현한다.

소는 음머’, 미국에서는 무우’, 일본에서는 -’,

닭은 꼬끼오 꼬꼬꼬’, 미국은 코크두들두’, 일본은 꼬깨 꼬고’,

고양이는 야옹 야옹’, 미국은 미야우 미야우’, 일본은 미야 미야’,

말은 히히잉’, 미국에스는 원닝’, 일본은 히이잉이라고 한다.

왜 나라마다 표현이 다를까?

사람의 귀가 다른 것일까, 아니면 짐승들이 다른 것일까?

다만 처음에는 누군가가 그렇게 듣고 표현했기 때문이다.

후대에서도 그렇게 말하고 표현대로 들인다고 믿고 들으니

또 그렇게 들리는 것이다.

그렇지만 한국사람이 미국에 간다고 멍멍바우바우

들리지 않을 것이며 일본에 간다고 왕왕으로 들리지 않는다.

왜냐면 한국인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자신의 존재와 위치를 바로 아는 것은

지혜로운 삶의 기본이다.

존재 위치 파악은 자신을 겸손하게 하는 명약과 같은 것이다.

 

------위치와 자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