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회, “6.13선거 공직선거법 지켜야”

기윤실, 《교회에서 지켜야 하는 공직선거법》 발표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8-05-20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공동대표 배종석·정병오·정현구)교회에서 지켜야 하는 공직선거법을 발표하고 교회가 6.13지방선거에서 공직선거법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 기윤실은 《교회에서 지켜야 하는 공직선거법》자료를 발표했다.     ©뉴스파워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의 감수를 받아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교회에서 교인이 출마했을 경우 통상 소식을 알리는 수준으로 출마 사실만 단순히 공지하는 경우는 가능하지만, 경력이나 사회활동 등을 자세히 소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한 갑자기 급조해서 후보자에게 기도, 간증 등을 하게 해서도 안 된되며, 교인이 아닌 후보가 교회를 방문했을 때는 소개조차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특히 예배나 모임 등을 할 때 듣는 이가 특정 후보나 정당에 지지를 유도한다고 느낄만한 모든 행위가 선거법 위반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후보자의 경우 평소 다니던 교회에 가는 것은 자유지만 인사를 하면 지지를 호소해서는 안 된다. 평소와 다르게 갑자기 많은 헌금을 해서도 안 된다. 평소 다니지 않던 교회에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방문 이외에 모든 행위는 일체 금지된다. 선거운동은 교회 건물, 토지, 담장 밖에서만 가능하다.

 

기윤실 관계자는 교회가 직선거법을 위반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 그렇게 되면 교회에 대한 신뢰가 떨어져서 복음 전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성도들은 시민으로서 정치와 선거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참여해야 하지만, 교회는 철저하게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