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아대책, 10개국 120명 결연아동 이벤트

오는 9월 열릴 ‘기아대책 2018 HOPE CUP’ 개최 기념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8-05-23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오는 9월 열리는 ‘2018 기아대책 HOPE CUP’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HOPE CUP, 희망의 슈팅이벤트를 지난 22일 청계광장에서 개최했다.

▲ 2016년 희망월드컵 우승국 말라위     © 기아대책

  

희망의 슈팅이벤트는 희망을 GET! 하라! HOPE CUP 희망의 그라운드 HOPEple이 되어 주세요 세 가지 참여코너로 구성됐다. 시민들은 미션과 선물이 들어 있는 캡슐을 뽑고, 10개국 결연아동 캐릭터와 사진을 찍는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했다.참가자들에게는 축구공, 캐릭터인형, 미니선풍기 등 다양한 경품이 주어졌다.

 

2018 기아대책 HOPE CUP(호프컵)(대회장 안정환)은 전세계 10개 국가 기아대책 결연아동 120명을 초청해 진행하는 행사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축구라는 도전을 통해 자신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다양한 경험을 통해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대회에는 아시아 5개국(대한민국, 몽골, 캄보디아, 키르기즈스탄, 태국) 아프리카 3개국(마다가스카르, 카메룬, 코트디부아르), 아메리카 2개국(멕시코, 볼리비아)이 참가한다. 기아대책은 국가별로 각 12명의 아동을 선발해 대한민국에 초청하며, 참가한 아동들은 축구대회, 전국에서 진행되는 체험학습, 후원자와의 만남 등에 참여하게 된다.

 

지난 2016년 희망월드컵으로 시작해 올해 ‘HOPE CUP’으로 행사명을 변경하여 두 번째로 개최된다. 올해 대회는 처음 만나는 희망, Hello HOPE’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오는 910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약 3주 간 진행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