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교회, ‘SEGD 2018 어워드’ 수상

SEGD(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 2018 글로벌디자인 어워드 메리트 어워드 수상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8-06-11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환경 그래픽 디자인 단체인 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SEGD, Society for Experiential Graphic Design)로부터 ‘2018 글로벌디자인 어워드 메리트 어워드(Merit Award)’를 수상했다.

▲ 사랑의교회가 시계탑을 중심으로 한 SEGD(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 2018 글로벌디자인 어워드 메리트 어워드((Merit Award)를 수상했다.     © 뉴스파워


 

SEGD는 현지시각으로 지난 9, 미국 미네아폴리스에서 개최된 ‘2018 SEGD국제 컨퍼런스에서, “사랑의교회 시계탑을 중심으로 썬 큰(sunken, 지하연결통로에 조성된 공원)과 글로벌 광장, 서초역 지하철을 연결하는 외부환경 디자인 연출이 2018SEGD글로벌 디자인 어워드 (SEGD Global Design Award 2018) 메리트 어워드(Merit Award)를 수상하였다고 밝혔다.

 

SEGD사랑의교회 생명 썬 큰 디자인은 전 세계의 인권과 문화, 자연적 랜드마크를 상징하는 요소들을 4개 대륙으로 나누어 수준 높은 디자인적 해석을 통해 인문적 가치를 연출하였다.”, 특히 대중공공교통시설(지하철역 및 버스정류장)과 연계된 종교시설로서, 인종과 언어, 종교를 초월하여 심리적, 물리적인 경계 없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문화적 관점에서의 공공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수상 배경을 설명했다.

▲ 사랑의교회가 SEGD(미국환경경험디자인협회) 2018 글로벌디자인 어워드 메리트 어워드((Merit Award)를 수상했다.     © 뉴스파워

 

 

SEGD는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가지고 있는 미국의 환경 그래픽 디자인 단체로 1973년 설립되었으며, 1998년부터 디자인 어워드를 제정해 매년 건축, 공간, 전시, 환경그래픽디자인, 산업디자인 등 각 부문별 응모작을 접수 받아 그 해 가장 우수한 환경 경험 디자인 작품을 선정하여 시상해왔다. 이번 어워드에서는 총 5개 분야(Placemaking & Identity, Exhibition, Strategy & Planning, Public Installation, Wayfinding)로 나뉘어 진행되었으며 전 세계에서 제출된 353점의 후보작 가운데 총 37점이 선정되었다. 이 가운데, 이음파트너스 안장원대표가 연출한 사랑의교회 생명 썬 큰 디자인2017SEGD어워드에서 파이널리스트( Finalist )로 올랐었고 시계탑 디자인과 연계해 올 해 장소명소화(Placemaking)’ 부문에서 최종 수상하게 되었다.

 

역대SEGD대표적인 수상작으로는 서울역고가도로 보행로의 벤치마킹 대상이 된 뉴욕의 하이라인( N/Y High Line)’과 국제적으로 도시 보행환경조성의 붐을 일으킨 런던의 길 찿기 프로그램(Wayfinding)’을 비롯하여 뉴저지 ‘9/11기념관(New Jersey 9/11Memorial)’, LA‘LAX공항 디지털미디어등이 수상한 바 있으며 한국에서는 ‘2015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안내체계)’2017년 서울대학교예술문화 복합연구동이 수상한 바 있다.

▲ 사랑의교회     © 뉴스파워

 

 

▲ 사랑의교회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