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회복지, 영성에 기초한 가치관 중요"

한국교회봉사단, '한국교회 사회복지시설 운영의 전망과 과제' 모색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8-06-26

한국교회의 사회복지실천과 사회복지시설 운영을 통한 지역사회 안전망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한국교회봉사단과 같은 연합 조직체가 광역지자체 및 기초 지자체 내에 있는 교회들을 네트워크로 묶어내는 일에 앞장서야 합니다.”

▲ 제2회 디아코니아포럼     ©뉴스파워

 

이준우 교수(강남대 사회복지학부, 한국기독교사회복지실천학회 학회장)는 한국교회봉사단(공동대표회장: 이영훈 정성진 고명진 소강석, 한교봉)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2층 에이레네홀에서 한국교회 사회복지시설 운영의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개최한 제2회 디아코니아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한국교회의 사회복지실천과 사회복지시설 운영에 관해 예장합동, 통합,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등 국내 11개 주요 교단의 사회복지시설, 기독교 사회복지법인 55개와 개 교회가 설립 사회복지법인 24개의 운영 사례를 공공신학의 관점에서 분석했다.

 

이러한 분석을 바탕으로 이 교수는 한국교회의 사회복지실천 전략으로 첫째, 정부의 지원에만 의존하기보다 교회의 모든 인적, 물적 자원을 통한 사회복지실천과 시설 운영, 둘째, 지역사회 안전망 네트워크 구축, 셋째, 지역사회 복지기관들과의 협력, 넷째, 교단 및 교파를 초월한 지역교회의 교회연합운동으로서의 사회복지실천, 다섯째, 북한을 살기 좋은 지역공동체로 세우기 위한 전략 마련과 사회복지실천의 세계화 등 다섯 가지 주요전략을 제시했다.

 

발제 이후 디아코니아포럼 대표를 맡고 있는 김동배 명예교수(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에서 양혜원 교수(총신대 사회복지학과)기독교 사회복지실천은 다른 무엇보다 종사자 내지 사역자들의 영성에 바탕을 둔 가치관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정우 목사(지구촌교회 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지역사회 내에 있는 교회, 기독교기관, 민간 및 공공 기관, 사회복지기관 간의 네트워크가 아주 소중한 자원이 된다고 말했다.

 

정신천 목사(한국장로교복지재단 사무총장)교회는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는 복지공동체의 하나라는 점을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