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교총, 한국교회 통일정책 방향 모색

한교총, 평화통일심포지엄 열어 한국교회 통일정책 입안 의지 밝혀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8-07-01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주최한 평화통일심포지엄628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려 한국교회 대북 협력사업의 회고와 방향모색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어, 한국교회의 통일정책 입안을 위한 행보에 들어갔다.

한교총 평화통일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에 대해 위원장 최태순 목사는 남북관계의 변화는 대결정책에서 평화공존으로 가는 틀을 잡아가고 있는 이때, 남북관계의 상황 변화에 따라 한국교회가 그동안 펴온 지원사업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어떻게 협력 지원 사업을 통해 교류활성화를 이루어 통일의 기반을 마련할 것인가를 논의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 한교총 평화통일심포지엄     © 뉴스파워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발제에 나선 양창석 대표(선양하나 대표, 전 통일부 남북회담 본부장)는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 남북관계 등 세 가지 내용에 주목하면서, 판문점선언과 싱가포르 미북 공동성명은 그동안 남북회담을 통해 쌓아온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며, 실질적으로 행동에 옮길 수 있는 합의안을 내놓지 못한 아쉬움은 있으나, 정상들이 만나 협의를 시작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미정상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우선주의’, ‘가치보다는 경제적 이익 우선경향을 명백히 드러냈으며, 당사자인 한국과 상의 없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우려할만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합의는 시작에 불과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 비핵화의 충돌, 비핵화와 보상(평화협정, 제재해제 등) 순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호응해오더라도 검증 단계에서의 어려 변수들이 많아 험난한 여정이 될 것을 전망했다.

양 대표는 평화협정 체결이 초래할 수 있는 문제들로 정전협정에 규정된 외국군대의 철수 문제, 분단고착화 우려 사항, 영토문제와 경계선 등 협의해야 할 사안들이 많다는 점을 거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북한은 다방면에 걸친 교류와 협력이 상호 신뢰와 평화 구축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대북 경제제재 해제는 비핵화 추진과 연계되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남북한 경제협력 재개는 한계가 있음을 밝히고, 우선 사회, 문화, 인도적 분야의 교류협력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양 대표는 한국교회가 남북한 화해와 협력, 평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기도와 참여를 해야하며, 그 실천적 방안으로 남북 교류와 왕래 활성화, 북한 내 시장화 촉진에 따른 교회의 대북인도적 지원 참여, BAM 전개 추진 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정규재 박사
(전 연변과기대 교수, 예장합동 전문위원)는 논찬을 통해 향후 전개될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적 각축전을 직시할 수 있는 발제였음을 평가하고, 북한의 변화 동기와 전망과 미국의 대응전략을 예측한 것과 관련해서,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일본 등 패권 국가의 다각적 변수에 대한 관점이 서술되지 않은 것은 아쉬움으로 표현했다. 한국교회가 독일 통일 앞에 헌신했던 독일 교회를 벤치마킹하고, 분단한국의 아픔과 상처를 싸매는 동시에 이웃사랑의 실천을 위해 함께 기도해 상호교류의 문을 열어가는 것이 시대 앞에서 있는 우리들의 과업이라고 주장했다.


정 박사는
대북 경제제재 해제는 비핵화 추진과 연계되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므로 남북한 경제협력 재개에는 한계가 있지만 우선 사회, 문화, 인도적 분야의 교류협력을 활성화해야 할 것인데, 남북 교류와 왕래 활성화와 북한 내 시장화 촉진에 따른 교회의 대북인도적 지원 참여 그리고 BAM(Bussiness As Misssion) 등의 전개와 추진에 대한 방향 제시는 앞으로 한국교회가 적극적으로 앞장서야 하는 것이 이 시대에 주어진 사명이라고 역설했다.

 

지원 현황 살피고, 교회의 계속 지원 필요 역설

 

<한국교회 대북지원 현황과 교훈>을 주제로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윤은주 박사(평통연대 사무총장, 한교총 전문위원)19903월 모금하여 7월에 쌀 1만 가마를 보낸 것으로 시작으로 2012년까지 한국교회 연합단체와 NGO단체들이 진행한 대북지원 내용과 금액, 발전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한국교회의 대북지원사업의 이념적 유형으로 보수적 대북관(반공주의적 대북관), 진보적 대북관(햇볕정책으로 대변되는 대북관), 보수적 선교관(북한교회 재건에 집중), 진보적 선교관(구조개혁을 통한 선교 추구)로 분류하여 설명함으로써 향후 한국교회가 당면하게 될 차이들을 설명했다.

윤 박사는 한국교회 대북지원에 대해 긴급구호에서 시작된 대북지원은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개발지원 성격으로 변화했음을 설명하고, 장기간에 걸친 전방위 대북지원에 참여했지만 반공시대 적대적 대북관을 극복하지 못했음을 지적했다. 또 교회가 적절한 통일방안을 제시하지 못했음을 지적하면서 인도주의적 대북지원 원칙을 세워 정부의 정책과 별도로 교회의 통일 선교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박사는 대북지원 민간단체 주체로서 한국교회의 역량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단일대오를 형성할 때 협상력이 커질 수 있으므로 연대체 구성을 제안했다
. 그리고 지역교회가 진행하고 있는 마을공동체 사업 사례를 설명하면서,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남북 지자체 결연사업으로 확대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논찬에 나선 유영식 박사(본회 전문위원)한국교회는 동등주의(egalitarianism)와 효용주의(utilitarianism)라는 2개의 가치에 대해서 진정성을 갖고 반성해 볼 필요가 있다.”, “동등주의는 모든 인간은 동등하다고 보면서 옳고 좋음은 책무이기 때문에 가장 필요한 사람을 돕는 것이 최선이라는 입장인 반면, 효용주의는 옳고 좋음은 결과가 좋고 옳음에 기반한다고 보면서 효용을 극대화하는 것이 가장 최선이라는 입장을 취하는데, 동등주의는 우리보다 불행한 사람들을 도와주어야 하는 책무를 강조하고 내가 아무리 잘 살아도 이웃이 못 살면 나는 행복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효용주의는 우리가 뭐가 득이 될까를 우선시한다면서, 대북지원의 방법상 효용주의에 근거해서 한국교회의 이득을 선제적으로 제시하거나 지나친 상호주의에 따라 북한을 압박한다면 대북지원은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따라서 한국교회는 대북지원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오른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 네 구제함을 은밀하게 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너의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는 주님의 말씀을 따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교총 회원교단 소속 북한 관련 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해 관심을 보여주었는데, 평화통일위원회는 한국교회 통일정책 입안을 목표로 이번 심포지엄 이후 824일 회원교단 북한 관련위원회 위원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교단별 입장을 정리하여 정책을 마련한 후 총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