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성운 팬클럽, 베트남에 우물 만들다

하성운 생일 기념 기부금, 베트남 소수 종족 유치원에 우물 완공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8-07-14

 

그룹 워너원의 멤버 하성운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팬들이 우물을 만들었다.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하성운의 다음 팬카페 ‘22CLOUDS(투투클라우즈)’ 회원들이 하성운의 25번째 생일을 기념해 후원한 우물이 지난 6일 완공되어 베트남 현지에서 완공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 워너원 하성운 팬클럽, 베트남에 우물 만들다     ©기아대책

팬클럽은 지난 322, 하성운의 생일이자 세계물의날을 기념해 수자원 개발 사업에 써 달라며 322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기아대책은 팬클럽의 후원금으로 베트남 박깐성에 위치한 반창유치원에 하성운 우물을 만들었다. 유치원이 있는 반창 마을은 베트남의 소수 종족인 다오족이 거주하고 있으며, 주민 대부분이 극빈층에 속한다. 유치원은 계곡에서 물을 길러 사용해왔으며, 건기에는 계곡 물이 말라 식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었다.

 

팬클럽 관계자는 하성운의 생일이자 세계물의날을 기념해 팬들의 사랑을 모아 오염된 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전하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 워너원 하성운 팬클럽, 베트남에 우물 만들다     © 기아대책

 

 

박선종 기아대책 베트남지부장은 그간 아이들과 마을 주민들이 마실 물을 구하기가 어려웠는데, 우물이 생긴 후 200여 명의 아동, 주민들이 깨끗한 물을 마시게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