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수칼럼] 믿음의 그릇

다시 읽는 김준곤 목사의 ‘예수칼럼’

가 -가 +

김준곤
기사입력 2018-10-09

▲ 믿음의 그릇     © 정희수


주님의 능력과 가능성은 무한 동력의 발전소처럼 무한하지만 전선의 크기에 따라 전력 송전량이 달라진다. 믿음은 전선과 같고 됫박과 같다. 믿음의 분량만큼 받을 것이다.


결혼하는 남녀는 자신의 전체를 주고 상대의 전체를 요구한다. 하나님의 절대는 나의 전체와 절대를 요구하고 있다. 성실만이 성실과 만나지고 순수만이 순수와 만나지며 절대적 사랑만이 절대적 사랑과 만나진다.


나의 헌신과 믿음의 분량만큼 하나님의 능력과 사랑은 전달되는 것이다. 그것이 인격의 법칙이다.

 

▲ 유성 김준곤 목사     ©정희수


*한 손에는 복음을, 한 손에는 사랑을’이라는 쌍손 선교를 실천한 한국CCC 설립자 김준곤 목사의 <예수칼럼>. 한국 기독교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참된 신앙인인 저자의 선지자적 영감과 시적 감성으로 쓰인 잠언록이다. 민족과 역사, 그리고 그리스도에 대한 외침을 담아냈다.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의 고백뿐 아니라, 복음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고스란히 녹아 있어 우리 영혼을 전율시킨다. 출간 이후 최장기, 최고의 베스트셀러로써 수많은 젊은 지성인들의 영혼을 감동시키고, 그들의 삶을 변화시킨 <예수칼럼>은 파스칼의 <팡세>에 필적할 만한 현대적인 고전으로 평가되며, 특히 문체의 간결성과 심오한 기독교 사상은 독자들에게 무한한 감동을 안겨 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