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TS 창사 23주년 기념감사예배 드려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8-12-02

국내 최초로 개국한 순수복음방송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 이하 CTS’)가 올해 창사 23주년을 맞아 지난 1130서울 노량진동 CTS아트홀에서 창사 23주년 기념 감사예배를 드렸다.

▲ CTS 창사 23주년 감사예배     © 뉴스파워

 

 

이날 예배는 지난 1995년 기독교 텔레비전 방송으로서는 한국교회 역사상 최초이자 유일하게 44개 공교단이 연합해 세운 CTS를 이끄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자리로 마련됐다.

CTS 초대공동대표이사 김선도 감독과 CTS공동대표이사 전명구 감독회장,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윤성원 총회장, CTS법인이사 최우식 목사와 김경오 장로를 비롯해 대한예수교장로회 예장총회, 예장합동(총신측) 등 각 교단 대표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CTS 감경철 회장은 감사의 말씀을 통해 어느덧 25년을 앞두고 있는 CTS의 지난 과거를 돌이켜 보면 모든 순간이 주님의 은혜였다며 "복음전파를 위한 글로벌 영상 선교 사역을 더욱 확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행하시는 하나님이라는 주제로 설교를 전한 CTS 공동대표이사 전명구 감독(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모든 일을 예비하고 계신 하나님을 기도하고, 23년동안 CTS를 사랑하신 하나님께서 더욱 우리와 함께 계시고 더놀라운 섭리속에 큰 영광을 받으시면서 우리 앞길을 책임져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윤성원 목사는 격려사를 통해 “23년 전 CTS기독교TV가 출발한 기쁜 날이라며 많은 우여곡절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능력 있는 경영자를 세우시고 헌신적인 직원들을 보내셔서 돕는 동지들과 함께 순수복음방송을 통해 일하셨다고 말했다.

 

영상을 통해 CTS 운영이사회 대표회장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CTS가 순수 복음방송으로써 지난 어렵고 힘든 시간을 잘 극복하고 세계를 교구로 삼아 한국 교회와 세계에 귀한 영향력을 펼치는 사역에 매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CTS방송통신위원회 채널역량평가와 Skylife 방송채널 평가에서 최상위 등급에 선정되고, Skylife HD방송을 송출하고, 24시간 방송 종교채널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하는 등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종교방송, 기독교미디어의 이름에 걸 맞는 행보를 걸어왔다.

또 간증 프로그램 <내가 매일 기쁘게>, 섬김과 나눔을 위한 새로운 방송 포맷의 장을 개척한 <7000 미라클>, 기독교계 최초의 데일리 60분 생방송 보도 프로그램 <CTS 뉴스> 등을 통해 한국사회에 희망을 전하고, 복음을 전하는 통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며 한국교회와 소통해 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