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타가 된 포항제일교회 청년들

기계면․기북면 5가정에 연탄 1천500장 등 선물

가 -가 +

이수미
기사입력 2019-01-07

 

포항제일교회(담임목사 박영호) 청년들이 크리스마스날 포항 오지 마을 가정에 연탄을 배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 연탄 1500장을 어려운 5 가정에 전달한 포항제일교회 청년들     ©뉴스파워

 

 

이 교회 청년부(회장 조은솔) 30여명은 지난달 25일 성탄축하예배를 드린 뒤 포항시 북구 기계면과 기북면의 어려운 가정 5곳에 연탄 300장씩 1천500장을 전달했다.

또 귤과 라면 한 상자씩도 선물하고 어르신들을 따뜻이 위로했다.

 

청년들은 "어르신들이 청년들의 덕분에 올 겨울 따뜻하게 보낼 수 있어 큰 걱정거리를 떨쳐낼 수 있어 고맙다”며 청년들의 손을 잡고 눈물을 글썽였다고 밝혔다.

 

연탄봉사 총괄팀장을 맡은 김영범 형제는 “크리스마스날 의미 있는 봉사를 찾다 연탄배달을 기획하게 됐다”며 “정성을 다해 기쁨으로 봉사하는 청년들이 감사했고, 연탄을 보며 기뻐하는 어르신들을 볼 때 마음이 짠했다. 올 성탄절에도 연탄배달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포항=이수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