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득우 詩] 엄동에 홑겹인 채 외 2편

21문학시대 虛亭 이득우 시인

가 -가 +

이득우
기사입력 2019-01-10

엄동에 홑겹인 채 

                                     
虛亭 이득우 - 503 - 2019-01-08

 

엄동에 홑겹인 채 가을이 매달리다

수줍어 붉은 몸은 冬鳥에 보시하나

 

홍시는 열사와 같아 바람에도 할복하네

<>

冬鳥(동조) : 겨울 새

 

▲ 사진출처 : pixabay.com     © 강경구

















--------------------------------------------------------------------

풍설이 몰아치고 

                                    
虛亭 이득우 - 505 - 2019-01-10

 


풍설이 몰아치고 한서가 뒤덮어도

청잎은 입만 사나 갈잎은 몸을 살라

이해야 敏言訥行

을 어데 쓰려 하느냐

<>

敏言訥行(민언눌행) : 말만 앞세우고 행동은 어눌함

 

▲ 시인이 보내온 사진     © 강경구

















---------------------------------------------------------------------- 

밤 깊은 겨울강에 

                                          
虛亭 이득우 - 504 - 2019-01-09

 

밤 깊은 겨울강에 해월도 조는 차에

저녁을 거른 오리늦도록 발만 동동

 

허기진 잔별마저도 잠못이뤄 하는가

<>

冬鳥(동조) : 겨울 새

 

▲ 시인이 보내온 사진     사진출처 : Pictured by Yang Y. Eun                           © 강경구



 


----------------------------------------------------------------------------

▲ 이득우 시인     ©










■ 虛亭 이득우 《약력》■


·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수학교육학과 졸업
· 서강대학교 경영대학원 특수 MBA과정 수료
· 현 서울대학교 총동창회 이사
· 21문학시대 회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