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종희 詩] 기다림 외 2편

21문학시대 오종희 시인

가 -가 +

오종희
기사입력 2019-01-11


▲ 오종희 시인     ©












오종희 시인


행복아카데미선교회 대표

백석대학교에서 목회대학원 전공

-------------------------------------------------------------------


기다림

 

                                오종희 시인

 


기다림이 서툰 새

비 속에 있다

 

흠뻑 젖은 외로움이 두리번

그러나 어디에도 기척은 없다

 

그렇게 만날 이 누구라고

아픔의 울음마저 목 안에 있다

 

시림을 애림으로 견디다

날은 저물고

 

홀로 타는 영혼만

얼음이 됐다

▲ 시인이 보내 온 사진     © 강경구

















--------------------------------------------------------------------------


당신은

 

                                 오종희 시인

 


마음이 흔들려

빗장을 걸었습니다

 

마음이 얼어

내어 딛지 못했습니다

 

덜덜 떨며

아프다 못했습니다

 

그러나 당신은

먼저 와 안아 주었습니다

 

못 걸으니

업고 걸으셨습니다

 

아파한다

살펴 고쳐 주셨습니다

 

이젠 같이 걷자며

손 잡아 다독이십니다

 

그러게 오신 당신은

예수 그리스도 나의 주 이십니다

 

나 오늘

 

그분과 함께 걸음이 좋습니다

-------------------------------------------------------------------------


길가 꽃

 

                                   오종희 시인

 

구르고 굴러

틈 사이

예쁜 얼굴

 

숨찬 인생 쉬어갈까

가슴앓이 위로될까

 

널 위해 피어

미소로

손 내민다 길가 꽃

    

▲ 시인이 보내온 사진     © 강경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