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1운동 100년 한일시민평화 선언 발표

한일관계에서 시민 주도의 관계로 전환하도록 함께 힘을 다하기로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3-02

 31, 3.1운동 100년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기념하는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 100년만의 국장     © 뉴스파워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3.1운동 당시 온 겨레가 하나 되어 독립을 외쳤던 것처럼 정치, 종교, 성별, 세대의 갈등을 넘어 함께 평화로 나아가자는 의미에서 마련됐다.

대회는 국민통합 차원에서  한국종교인평화회의의 7대 종단(개신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천주교, 민족종교협의회)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범시민사회단체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민간단체가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참여했다.

 

이날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광화문 광장과 세종대로에서 열린 기념대회는 국악과 악기 연주 등 사전 공연이 펼쳐졌으며 KBS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에서 결성된 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청춘 합창단도 무대에 올랐다.

▲ 일제 침략에 저항했던 안중근, 유관순 열사, 도산 안창호 선생     © 뉴스파워




공연 후에는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한일시민동아시아평화선언을 발표했다.

일본 시민단체의 방문은 지난 2, 일본 도쿄에서 열린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가 계기가 됐다. 양국의 시민단체는 서로가 좋은 이웃이 되려면 시민 주도로 한일 관계를 이끌어야 한다고 합의했고 한일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한일시민동아시아평화선언을 공동 작성했다. 선언문은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공동으로 발표했다.

 

종교계, 사회 원로의 기념사도 이어진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이창복 상임대표, 시민사회단체연합 정강자 대표,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이갑산 대표가 참여해 3.1운동 100년의 의미를 전한다. 그 외에도 유교의 김영근 성균관장, 원불교 오도철 교무원장,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교회총연합 이영훈 대표, 한국민족종교회 박우균 회장이 영상으로 기념사를 전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미독립선언문을 이어갈 ‘3.1운동 100년 범국민선언문도 발표했다.

‘3.1운동 100년 범국민선언문은 윤경로 한성대 명예교수를 중심으로 종교계, 역사학계,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추천한 15명의 인사들이 초안을 만들었다. 이후 정치적, 종교적 성향과 성별, 연령이 다른 100명의 시민이 원탁 토론을 통해 초안을 검토했고 토론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완성했다.

범국민선언문에는 민주주의가 실현되고 생명이 존중되는 나라, 한반도와 세계가 공존하는 미래, 일본에게 전하는 평화 연대의 제안이 담겼다.

발표에는 대회 참가단체들이 추천한 청년들이 나섰다.
 
다음은 선언문.

3.1운동 100년 범국민선언문

 

3.1운동 100년을 맞은 오늘, 우리는 선조들의 피로 되찾은 이 나라를 더욱 정의로운 민주국가로 가꾸어 우리와 미래 세대 온 인류와 더불어 행복한 삶을 누리게 할 것을 굳게 다짐하면서 이 선언을 발표한다.

 

100년 전 오늘, 조선의 민중들은 일제의 억압에 맞서 평화롭게 일어섰다. 후손들에게 고통스러운 유산 대신 완전한 행복을 주기 위해 마지막 한 사람까지 마지막 한 순간까지 일제의 총칼 앞에 섰다. 제국주의의 군화 발에 아래 쓰러져가면서도 우리 선조들은 배타적 감정에 치우치는 것을 경계했다. 우리의 독립운동은 남을 파괴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민족 누구에게나 평등하게 부여된 권리를 우리 자신은 물론 온 인류가 함께 누리게 하려는 것이었다.

 

3.1운동은 나라의 독립과 민족의 자결을 이끄는 겨레의 횃불이요, 만인의 자유와 평등, 인류 행복과 세계 평화로 가는 길을 비추는 등대다. 지난 100년 우리 겨레가 걸어온 역사의 깊은 어둠, 거센 격랑 속에서도 이 불빛은 변함없이 우리의 앞길을 밝혀왔다.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으로 고통 받을 때에도, 수많은 우리의 젊은이들이 침략전쟁에 강제로 동원되어 이역만리에서 온갖 수난 속에 죽음을 맞았을 때에도 온 겨레의 가슴에 품은 3.1운동의 빛이 우리를 다시 일어서게 했다.

 

그러나 광복의 기쁨도 잠시, 전 세계를 휩쓴 냉전이 한반도를 남북으로 갈라놓았다. 온전한 독립 국가를 세우려던 꿈은 또 다시 외부 간섭에 직면했고, 이념대결의 벽에 가로 막혔다. 우리 자신의 책임도 크다. 남과 북으로 외세가 갈라놓은 대로 갈등하고 대립하다가 끝내 전쟁까지 치렀다. 그 후 60여년 이상 불안정한 휴전 상태에서 남과 북은 대결과 적대를 계속해 왔고, 한반도와 그 주변은 열강의 군비가 집결한 세계의 화약고가 되었다. 분단체제는 민족의 자유로운 발전을 가로막고 모든 이들의 자유와 안전과 행복을 위협해왔다. 부끄럽고 후회스럽다.

 

하지만, 우리는 역사의 막다른 길목에서 결코 주저앉지 않았고, 우리의 어리석음을 한탄하며 절망하지 않았다. 선조들이 피워 올린 3.1정신의 빛을 따라 앞으로 나아가 끝내 새 길을 열어왔다. 전쟁의 폐허 위에서 우리는 맨 손으로 세계가 괄목할만한 경제적 성취를 이루었다. 온갖 독재와 억압을 이겨내고 이 나라를 존중받는 민주국가로 가꾸었다. 4.19, 5.18, 6.10, 촛불시민항쟁에 이르는 민주 항쟁의 역사가 입증한다. 녹슨 분단의 장벽도 8천만 겨레의 손으로 함께 걷어나가고 있다. 우리는 오늘 한반도를 뒤덮은 한 겨울의 냉기를 떨쳐내고 평화 번영 통일의 봄을 열어가고 있다.

 

잊지 말고 기억하자. 식민지배에 맞서 목숨 바쳐 싸웠던 독립투사들을. 잊지 말고 기억하자. 이 강토를 지키고 이 나라를 자유롭고 평등한 행복의 터전으로 가꾸기 위해 스러져간 모든 영령들을. 나라가 제 구실을 하지 못했던 식민과 분단의 긴 시간을 고통 속에 살아왔고 끝내 오늘을 일구어온 모든 평범한 사람들, 우리의 할머니와 할아버지, 어머니와 아버지, 자매와 형제들을. 잊지 말고 기억하자. 역사의 여러 구비에서 중국으로, 러시아로, 미국으로, 일본으로, 5대양 6대주 세계 곳곳으로 떠나가 온갖 설움을 겪어야 했던 동포들을, 그리고 우리를 찾아와 이 땅에 뿌리내리고 동포로 이웃으로 함께 살게 된 모든 이들을.

 

이제 이 모두를 위한 나라를 만들자. 평범한 이들이 지키고 건설해온 이 땅 위에 주권이 바로 선 자유롭고 정의로운 나라를 세우자. 뿌리 깊은 권력남용과 부정부패를 청산하고, 주권자 위에 군림하는 국가, 민의를 왜곡하는 정치를 바로잡자. 시민의 참여와 자치를 기반으로 저마다의 차이가 존중받고, 다양한 생각이 자유롭게 소통되는 역동적인 시민의 민주주의를 꽃피우자.

모두가 존엄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자. 성차별을 비롯한 모든 차별과 혐오를 극복하고 모두가 실질적인 평등을 누리는 세상을 열어가자. 왜곡된 경제구조를 바로잡아 모든 경제주체에게 공정한 기회와 일할 권리를 보장하자. 아무도 탈락하지 않고 건강하고 안전하며 균등한 삶을 누리게 하자. 무분별한 개발과 이윤추구의 대상으로 파괴되어온 생태계를 보전하고 모든 면에서 지속가능한 사회적 경제적 구조를 발전시키자.

 

이제, 함께 평화를 누리는 새로운 시대를 열자. 전쟁을 끝내고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멈추자. 분단의 시대에 종지부를 찍자. 이 땅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항구적인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자. 가로막힌 교류와 협력의 길을 열어 한반도에 상생의 공동체를 건설하자. 온 겨레의 지혜와 힘을 모아 평화 번영 통일의 길을 열자.

식민 지배 과거사 왜곡을 바로잡자. 나라의 주권과 자결권을 민주적으로 바로 세우자. 군사주의와 패권주의가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하도록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평화와 공존의 질서를 새롭게 구축하자.

우리 스스로 평화가 되어 지구촌에 공존의 희망을 열어가자. 진정으로 독립된 민주국가, 복지국가, 문화국가, 평화국가로 이 나라를 가꾸어 나가자. 국제사회에 인도와 정의를 확립하는 일에 국경을 넘어 협력하자. 세계를 평화의 동산, 인류와 모든 생명체들이 함께 조화롭고 공존하는 풍요로운 생명공동체로 가꾸어가자.

 

일본 정부와 시민사회에 제안한다. 우리는 한일관계가 불행하고 어두웠던 과거에 갇히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기를 원한다. 그러자면, 먼저 식민 지배의 잘못을 진심으로 인정하고 반성해야 한다. 특히 일본군 성노예, 강제징용 노동자 등에 대한 국가폭력과 인권침해에 대해 정부가 공식 인정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한반도 평화체제와 일본 평화헌법은 동아시아 평화 공존의 가장 중요한 기둥이다. 100년의 꿈인 동양평화의 초석을 놓기 위해 손을 맞잡자.

 

주변국과 국제사회에 호소한다. 한반도 주민들은 지난 60여년을 불안정한 휴전체제에서 살아왔다.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우리는 이 땅에서 사는 이들을 볼모로 하는 어떤 종류의 무력사용에도 반대한다. 우리는 오직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를 간절히 원한다. 북미 협상을 비롯해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모든 양자-다자 협상은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공존의 시대로 나아가려는 진정성 있는 자세를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국제사회에 호소한다. 이제 평화에 기회를 주자. 불신과 적대가 아니라 이해와 존중이 묵은 갈등을 해결하는 열쇠가 될 수 있음을 온 인류 앞에 함께 입증해내자.

 

8천만 겨레여, 전 세계의 자유민이여

우리가 꿈꾸어오던 인도와 정의의 시대가 아직 오지는 않았다. 물질문명이 고도화되고 세계가 하나로 연결되었지만, 억압과 차별, 분쟁과 빈곤의 악순환은 계속되고 있다. 인류문명을 파멸시킬 수 있는 대량살상무기와 파괴적 군비는 증가해 왔다. 과학기술의 발전이 도리어 새로운 억압과 가난을 낳기도 했다. 무분별한 개발은 지구를 병들게 했다.

그러나 다른 세상을 향한 인류의 열망은 온갖 퇴행과 절망을 딛고 수많은 희생과 죽음을 넘어 끈질기게 이어지고 있다. 누구나 원래부터 지닌 인간의 권리를 정당하게 누릴 수 있는 세계, 아무도 차별당하거나 배제당하지 않고 안전하고 행복하게 사는 세계,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어 평화롭게 사는 세계를 열고자 하는 인류의 의지가 굽힘없이 새 길을 열어왔다.

 

지금 한반도가 새 시대의 문 앞에 서있다. 분단과 대결의 시대를 넘어, 전쟁을 끝내고 무기를 내려놓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와 동아시아, 핵무기와 전쟁이 없는 세상, 모두가 자유롭고 행복한 세상을 향해 큰 걸음을 내딛는다. 모두를 위한 나라를 바로 세워 동아시아에 평화의 시대를 열고 온 세계와 함께 행복을 누리려 했던 100년의 꿈, 힘으로 억누르지 않는 세상을 향한 인류의 꿈이 있기에 우리는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 3.1운동이 등불이 되어 우리의 앞길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 밝은 미래를 향해 즐겁고 기쁘게 함께 나아가자.

 

2019. 3. 1.

 

3.1운동 100년 범국민대회 참가자 일동

 

 

100인 원탁토론회의 의견을 수렴하여 초안위원회가 작성하다.




3.1운동 100주년 한일시민 평화선언

 

한일시민은 수천 년을 이웃으로 함께 살아왔고 또 수천 년을 이웃으로 살아가야 할 관계에 있다. 한일 양국은 문화에 대한 상호 관심과 이해가 높아지고 있으며, 연간 1000만명이 넘는 시민이 왕래하고 있고 개인과 개인의 관계 또한 넓은 바다를 이루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역사적으로 특히 근현대사의 전개과정에서 좋은 이웃이 되지 못했던 사실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 이제 3,1 운동 100년을 맞이하여 역사의 반성을 토대로 시민 부재의 한일관계에서 시민 주도의 관계로 전환하도록 함께 힘을 다하고 싶다.

3.1 운동은 일본제국주의의 가혹한 식민지통치에 맞서 온 국민이 치열하게 저항한 독립운동이었으며, 1차 세계대전 후의 세계평화의 신기운을 흡수하여 동양평화의 대변자를 자임하면서, 일본이 동양평화의 중요한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한 비폭력적 평화운동이었다. 윌슨 미대통령의 민족자결주의가 제1차 세계대전 후 승전국들의 패전국 식민지 분할 지배로 귀결될 때, 2차 세계대전 후에나 가능했던 세계 식민주의의 청산을 이미 3.1운동은 촉구하고 있을 뿐 아니라 3.1운동은 아시아 각 국의 독립운동에도 큰 영향을 미친 세계사적 평화운동이다. 그런 점에서 3,1운동은 동양평화의 한 원점이다. 100년 전 3,1 운동 당시 동양평화를 위해 한국시민이 내민 손을 일본시민도 손을 내밀어 서로 손을 맞잡고 함께 역사적인 평화의 기회를 살리고 정착시키고자한다

한국은 곤란한 상황 중에서 독립하고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하고 지금은 평화의 주도권을 잡은 국가로서 발전하고 있는 것을 마음으로 부터 축하한다.

전후 한일양국은 한일기본조약과 한일청구권협약 등의 소위 ‘65년 체제로 국교를 재개했다 그러나 미국의 냉전전략의 일환이었던 센프란시스코 평화조약을 배경으로 일본의 식민지 범죄”(전후청산문제) 는 사죄와 배상도 없이 봉인되었고, 청구권협정은 남북 분단에 따른 민사적 채권채무정리에 그쳤다. 냉전이 끝난 후에야 식민지 범죄를 인정한 고노담화(93) 무라야마 담화(95) 김대중- 오부찌 한일파트너쉽 선언(1998) 간 나오토 담화(2000)가 나왔으나 한 번도 국회결의를 거치지 못했고 관련입법조처도 이루지 못했다. 민주화가 진행된 후에야 한국은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문제 등 전후 청산 문제를 제기하였으나, 아베정권은 다시 후진하여 이미 65 년의 청구권협정으로 다 해결되었다는 구태의연한 입장을 되풀이 하며 한국정부를 격렬하게 비난하고 있다. 한일관계는 여전히 식민지 범죄를 인정하지 않는 냉전형 “65년체제에 갇혀 갈등하고 신음하고 있다.

냉전이 끝나고 시민사회가 성숙한 현 단계에는 새로운 시민적 체제로 진화해야 한다. 지난 2010년 한일지식인 각 500인씩 총 1000(그중 약2/3이 역사학자), 과거 식민지화과정의 한일합방등이 군사적 강압에 의한 폭력적인 것이었고, 한국 황제의 서명을 끝내 받지 못해 처음부터 불법 무효라는 공동성명이 있었다. 이 공동성명에 대한 중국역사학자 400인의 지지성명도 있었다. 우리는 다시 그 간이 한일시민 공동성명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 한다. 그리고 그러한 역사 인식 위에서 인권의 중요성을 기반으로 우리의 실천을 전개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 국제사회는 나치스 독일과 일본군국주의에 의한 대규모 인권침해의 경험을 기초로 1948년 세계인권선언을 하였다. 인권 중심의 입장에서 인권유린의 과거사 청산을 다시 재조명하고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문제 등의 현안 문제도 인권 문제로 접근하면 문제해결의 길이 의외로 가까이 있다고 믿는다. 식민지 지배에 의하여 고난을 받은 재일 한국, 조선인은 해방 후 모국과 일본사이의 다리역할을 하며 공생사회 실현에 공헌해 왔다.

한국의 헌법은 3,1 운동정신과 4,19 민주운동 6,10항쟁정신을 기초로 민주공화제를 지향하고 있으며 일본의 헌법은 제 침략전쟁의 반성, 전쟁포기, 전력(戰力) 포기, 국가의 교전권 불인정을명기 하고 있다. 일본의 헌법 제 9조는 무력에의한 평화보다 우월한 현실적인 안전보장책이다. 결국 양국의 두 헌법은 표리관계에 있으며 특히 일본의 평화헌법은 동아시아 평화의 전제 중 하나이다. 일본의 비핵화, 몽골의 비핵화에 이은 남북한비핵화가 실현되면 중·러의 동북아지대 비핵화 요구의 근거가 된다. 결국 동북아 비핵지대화 실현의 기반이 될 것이며, 이미 확립된 동남아의 비핵지대화와 연결시키면 동아시아 비핵지대화로 갈 수 있을 것이다. 평화헌법 9조를 없앨 것이 아니라 핵 없는 세계가 될 때까지 9조의 세계화를 전진 시켜야 한다. 만일 아베정권에 의해 평화헌법의 개악이 이루어진다면 동북아 군비확산의 악순환, 동북아 핵확산지대와 적대적 공생 등 파멸적 대결의 구체제로 돌아갈 것이다.

우리는 아시아 국가 간 혹은 정부 간의 교류 협력을 기대하고 있으나, 국가 간 혹은 정부 간 협력에만 맡겨 둘 수만은 없다. 시민의 투표로 정부가 구성되어 정부가 시민의 뜻을 반영해주는 대의체 민주주의를 지지하고 있지만, 거대권력은 거대 자본과 제도언론과 결탁하여 외부에 적을 만들어 시민에게 권력의 뜻을 따르도록 강제하는 역류현상이, 세계도처에서 일어나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 ·북간, ·중간, ·북간 한·일간 적 만들기게임이 빈번히 발생하여, 적대적 상호의존관계로 각국의 수구적 정치기반을 강화하고 있다.

아베정권은 국내외 23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군국주의일본을 아름다운 일본이라 미화하고, 소위 수정주의 사관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평화헌법개악 드라이브로 국민을 역사 민족주의, 영토 민족주의, 안보 민족주의의 포로로 만들고 있다. 일본의 수구세력은 적 만들기 게임으로 자신의 존재의 정당성을 확보하려하며 상대의 악마 만들기게임에 몰입하여 혐오 발언 대국으로 만들고 있다.

동아시아는 일본의 고도성장, 한국, 대만 등의 고도성장, 중국의 고도성장, 그리고 지금 동남아 제국의 고도성장이 연이어 지속되면서 시민사회가 성장하고 있다. 시민사회가 성장하여 교류 협력을 심화 확대하면 고대문명의 아시아, 황색인종의 아시아, 지리적 아시아를 넘어 시민 아시아 시대가 열릴 것이다. 시민아시아(Civil Asia)는 노동 중심의 Social Asia, 국민 이전의 자유인, 문민통제Civilian Control, 그리고 신문명(Civilization)깨어있는 아시아(Asia of the Living)“를 지향하는 비전이다.

아시아의 시민사회화 혹은 민주주의화가 지연되는 이유의 상당 부분은 과대 성장국가의 적 만들기 전략에 잡혀 있기 때문이다. 이를 견제하기 위해서는 깨어 있는 시민 간의 연대와 친구 되기의 노력이 확대되어야 한다. 한일 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의 깨어있는 시민간의 연대와 친구 되기의 확대가 동아시아 평화로 가는 길이다

한국의 3,1운동은 시민직접평화혁명의 하나이다. 최근의 촛불시민항쟁도 시민직접평화혁명의 하나이다. 그간의 평화론은 시민이 대의제로 정부를 구성하여 평화외교를 하는 시민간접평화의 방식이다. 오늘날 UN도 그 연장 선위에 있다. 베를린 장벽을 깬 것은 동독정부도 UN도 아닌 동독시민의 직접적 행동이었다. “우리가 바로 그 국민이다“(Wir sind das Volk)고 외친 시민직접혁명이다. 한국의 촛불시민항쟁이 북한과 한국의 대결구도를 바꾸었고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화해시대의 물꼬가 터지도록 하였다.

일본의 총집결행동실행위원회 역시 아베정부의 헌법개악시도를 저지하기 위하여 시민직접평화행동에 나서고 있다. 그런 점에서 한국의 3,1운동- 촛불혁명과 성격을 같이 한다. 촛불혁명을 주도한 한국의 단체와 일본의 “9조의 회” “총행동실행위원회, ”전후보상문제 반핵과 탈원전 등을 추진하는 단체의 연대가 진행되어 왔다 시민직접행동과 연대는 아시아 시민사회 (Ciivil Asia)에 이르는 첩경이다. 한일시민의 연대에 의하여 화해와 공생 비핵의 아시아를 장래 세대에 인계하는 평화의 플렛홈의 첫걸음을 내디딜 것을 여기에 공동으로 선언한다.

 

31운동 100년 한일시민평화선언

      

일본측 제안자

                    

 

小森陽一  東京大学教授、「九条事務局長

高田   戦争させない・9条壊すながかり行動実行委員会共同代表

福山 真劫

 日本自治団体労働組合自治労副代表、「平和人権環境共同代表

戦争させない・9条壊すながかり行動実行委員会共同代表

小田川義和

  全国労働組合総連合全労連議長

戦争させない・9条壊すながかり行動実行委員会共同代表

内田 雅敏  

日本弁護士連合会憲法委員会幹事

花岡事件香港軍票問題等戦後補償裁判弁護団

有光      戦後補償ネットワーク代表

矢野 秀喜   過去清算日韓共同行動 事務局長

土井とみえ   脱原発をめざすたちの

菱山南帆子  戦争させない・9条壊すながかり行動実行委員会

清水雅彦  日体大教授憲法学

川崎哲    ICAN国際運営委員・ピースボート共同代表

田中宏    一橋大学名誉教授

内海愛子   大阪経済法科大学アジア太平洋研究センター特任教授

前田朗    造形大学教授

小田川   在韓被爆者問題市民会議代表元朝日新聞ソウル支局長

김성제 일본기독교교회협의회 사무총장

神﨑清一 日本YMCA同盟 総主事常勤

 

 

 

한국인 제안자

 

김흥수 한국YMCA전국연맹 이사장

이홍정 한국교회협의회 (NCCK) 총무

한영수 한국YWCA 연합회 회장

윤순철 경제정의실실천연합 사무총장

김경민 시민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김영호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명예회장

김용복 한신대학교 석좌교수

신대균 한국기독학생총연맹(KSCF) 이사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