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 ‘안간힘’

여수시, 양돈농가 전담 공무원제 운영, 방역 지도 강화 등 비상 체제 돌입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9-03-20

 

 

▲ 지난 4일 여수시가 율촌면 도성마을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방역을 하고 있다.     © 뉴스파워

 
축산관계자 여행 자제 당부, 관광객 식육가공품 등 음식물 반입 금지
  

폐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 여수시가 안간힘을 쓰고 있다.

 

(시장 권오봉)는 양돈농가 전담 공무원제를 운영하고, 방역 지도를 강화하는 등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또 축산관계자에게 돼지열병 발생국으로 여행 가는 것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출입국 신고와 소독 등 관련 조치를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관광객에게도 발생국 농장 방문 자제와 식육가공품 등 음식물 국내 반입 금지를 안내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폐사율 100%에 전파력 또한 매우 빠른 가축전염병이다.

현재 질병에 대한 유전자 정보가 20%정도 밖에 없어 백신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국제수역사무국(OIE)에서는 돼지열병을 A급 질병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중국에서도 가장 위험한 1급 전염병으로 분류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돼지열병 발생국은 중국 107, 몽골 11, 베트남 79회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우리나라도 여행객 휴대물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사례가 4건 있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돼지열병이 주변국으로 확산하는 상황이다면서 전염병 차단을 위해 시민 홍보와 철저한 소독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