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낙태죄 폐지는 창조질서에 대한 도전”

미래목회포럼 대표 김봉준 목사, 헌재 낙태죄 헌법불일치 결정 비판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4-12

 

미래목회포럼 대표 김봉준 목사(아훕길사랑교회)는 지난 11일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일치 결정에 대해 창조질서에 정면으로 위배되기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 김봉준 목사     ©뉴스파워

 

김 목사는 헌재의 이번 결정은 보수와 진보의 싸움이요, 교회와 세속의 싸움이며, 창조주에 대한 피조물의 도전이라며 인을 앞세운 정권이 가장 연약한 태아의 인권은 도외시 하고 목소리를 높인 일부 여성의 인권에 손을 들어준 일종의 정치적 판결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아무리 시대가 변하고 생명경시 풍조가 만연하더라도 창조질서는 거스를 수 없다. 헌 재 결정은 낙태도 생명이라는 것을 간과한 것이다. 모든 생명은 하나님께로부터 온다.”고 강조했다.

 

다은은 성명서 전문.

 
낙태죄 폐지, 창조질서에 대한 도전

 

인간의 생명을, 어떻게 인간의 법으로 죽인단 말인가!

이번 헌재 결정은 낙태도 생명이라는 것을 간과한 것이다. 생명권은 하나님께 있지 사람이 다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금번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처벌 조항에 대해 합헌불합치 결정은 창조질서에 정면으로 위배 되기에 우리는 반대한다.

 

헌재의 이번 결정은 보수와 진보의 싸움이요, 교회와 세속의 싸움이며, 창조주에 대한 피조물의 도전이다

 

인권을 앞세운 정권이 가장 연약한 태아의 인권은 도외시 하고 목소리를 높인 일부 여성의 인권에 손을 들어준 일종의 정치적 판결이다.

 

이 일로 인하여 하나님의 은총이 이 땅에서 사라지지 않을까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 생명권은 하나님께 있지 사람이 다룰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인간의 생명을, 어떻게 인간의 법으로 죽인단 말인가!

 

아무리 시대가 변하고 생명경시 풍조가 만연하더라도 창조질서는 거스를 수 없다. 이번 헌재 결정은 낙태도 생명이라는 것을 간과한 것이다. 모든 생명은 하나님께로부터 온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