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통연대, UN평화선언 채택 서명운동

“교회와 시민사회는 인도적 지원과 남북 교류를 위해 주체적으로 나서야”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4-29

 

 

()평화통일연대(이사장 박종화 목사)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입장문을 발표하고 오는 9UN총회 때 '한반도 평화 선언'을 채택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 평통연대 신년하례회     ©뉴스파워 자료사진

 

평통연대는 전쟁 없는 한반도,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은 각국의 정상들뿐만 아니라 국내외 시민사회의 지혜와 힘을 필요로 하다.”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100년 전 3.1운동에 참여했던 절박감으로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 운동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분단 시대의 냉전적 사고에서 비롯된 반 평화이념을 극복하고 상생과 번영을 위한 평화의 새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한국교회와 시민 사회는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는 물론 유엔(UN)을 설득하여 지구촌 전체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성원하도록 국제 여론 조성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현 한반도 비핵화-평화프로세스 교착 국면을 돌파할 수 있도록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인도적 지원과 남북 교류를 위해 주체적으로 나서야 한다.”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사회, 문화, 종교, 예술, 체육, 학술 등 다방면에서의 교류와 어린이, 학생, 청년 등 미래 세대 교류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는 평화통일연대의 입장

 

남과 북의 정상은 2018427, 11년 만에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만난 후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발표했습니다. 한반도에 더 이상의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다고 천명한 판문점선언은 1991년 체결한 남북기본합의서 내용을 다시 확인함은 물론 민족적 화해와 평화 번영의 새 시대를 열기 위해 남과 북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지난 1년 동안 남과 북의 정상은 판문점선언 1항과 2항의 합의대로 남북 관계 발전과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개성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했고, 21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경의선, 경원선 철도와 도로를 잇기 위한 사전 조사를 했고 착공식도 했습니다. DMZ 주변 확성기를 철수하고 전단지 살포도 금지했습니다. 또한 비무장지대에 세웠던 GP를 철거하고 JSA 비무장화를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3항의 합의인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은 답보 상태에 있습니다.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남북은 물론 국제사회의 보장이 필요합니다. 특히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북미 수교는 북미간 협상을 통해 실현될 수 있습니다. 지난 228일 합의문 없이 끝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이 쉽지 않음을 보여줍니다. ··미 정상들과 고위 당국자들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정착 문제를 진지하게 다룬다고 하지만,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부침이 큰 것이 현실입니다.

 

평화통일연대는 오늘날 우리 민족과 한반도가 다시금 직면한 절체절명의 운명을 소수 정상들에게 맡겨 놓은 채 소극적으로 대응할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 합니다. 전쟁 없는 한반도,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은 각국의 정상들뿐만 아니라 국내외 시민사회의 지혜와 힘을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100년 전 3.1운동과 같이 교회와 민간이 제2의 독립운동에 참여한다는 각오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믿고 다음과 같이 제안합니다.

 

1. 1. 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100년 전 3.1운동에 참여했던 절박감으로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 운동에 참여해야 합니다.

2. 2.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분단 시대의 냉전적 사고에서 비롯된 반 평화이념을 극복하고 상생과 번영을 위한 평화의 새 비전을 제시해야 합니다.

3. 3.한국교회와 시민 사회는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는 물론 유엔(UN)을 설득하여 지구촌 전체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성원하도록 국제 여론 조성에 앞장서야 합니다.

4. 4.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현 한반도 비핵화-평화프로세스 교착 국면을 돌파할 수 있도록 대북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인도적 지원과 남북 교류를 위해 주체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5. 5.한국교회와 시민사회는 사회, 문화, 종교, 예술, 체육, 학술 등 다방면에서의 교류와 어린이, 학생, 청년 등 미래 세대 교류를 적극 추진해야 합니다.

 

아울러 평화통일연대는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남과 북의 상생과 평화가 한반도를 둘러 싼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서 필수적인 과제임을 인식하며 국제 사회를 대표하는 유엔(UN)한반도 평화 선언을 채택할 것을 강력히 요청하며 아래와 같이 서명운동을 전개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