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종교 지도자들, 북한 식량지원 호소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긴급 호소문 발표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6-06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6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촉구하는 긴급 호소문을 6일 발표했다.

▲ 사진은 2010년 8월 27일 밀가루 300톤을 북한 동포 위해 전달하러 개성으로 향하는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뉴스파워 자료사진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20년 전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 김대선 교무 (전 원불교 평양교구장), 김홍진 신부 (전 천주교서울대교구 쑥고개성당 주임신부), 박경조 주교 (전 대한성공회 주교), 박남수 교령 (한국종교연합 상임대표, 전 천도교 교령),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목사), 법륜 스님 (평화재단 이사장)들이 참여하고 있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이날 발표한 호소문에서 국제사회와 정부, 정치권, 북한과 국민에게 보내는 호소문에서 인간의 생명을 구하는 인도주의와 정치적 관점은 철저히 분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도주의는 정치, 이념, 사상, 종교, 믿음, 인종, 성을 구분하지 않고 인간이 생명의 위협을 받을 때 지원하는 것이 원칙이며, 비록 적이라 할지라도 인도주의 정신은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인도적 지원은 경제 제재의 대상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지원이 묶여 있다.”북한 어린이와 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전면 허용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 달러(947천만 원) 지원을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했다.

 

또한 정부의 비축미를 인도적 지원으로 돌리는 전향적인 정책이 필요하다.”남한의 쌀 재고량 중 비축량을 제외한 여유분 30여만 톤의 보관비로 연 1천여억 원이 낭비되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그 정부미도 3년이 지나면 수매가 1/10 가격의 사료로 처분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종교인들은 인도적 지원이 정쟁의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여야가 소모적 논쟁을 중단하고 대북인도적 지원에 대한 결의안을 의결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 당국에 대해서는 인도주의와 동포애로 추진하는 인도적지원에 대해 흔쾌히 수용할 것을 촉구하며, “그것이 향후 남북관계 개선과 교류·협력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종교인들은 마지막으로 국민들에게도 굶주리는 북한 주민을 돕기 위한 대북 식량 지원 모금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북한의 식량난이 극심하던 1997년 김수환 추기경, 강원룡 목사, 송월주 스님 등이 민족 화해를 위한 북한 동포 돕기 100만인 서명운동을 벌이던 때로부터 시작됐다.

 

그로부터 대북지원과 북한동포돕기운동을 했던 5대 종단 종교인들이 중심이 되어 만든 단체로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캠페인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우리 사회에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해왔다.

 

다음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촉구하는 종교인 긴급 호소문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인도주의는 정치, 이념, 사상, 종교, 믿음, 인종, 성을 구분하지 않고 인간이 생명의 위협을 받을 때 지원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비록 적이라 할지라도 인도주의 정신은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합니다. 인간의 생명을 구하는 인도주의와 정치적 관점은 철저히 분리되어야 합니다.

 

북한은 지금 춘궁기 보릿고개로 극심한 식량난을 겪고 있습니다. 감자를 수확하는 7월까지 북한의 아이들은 먹을 식량이 크게 부족합니다.

 

지난 53일 발표된 유엔식량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의 공동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인구의 40%110만 명이 식량 부족에 처해있고, 북한의 예상 식량 부족액이 무려 136만 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세계식량계획(WFP)는 국제사회에 대북 식량지원을 촉구하고 있으며, 유렵연합(EU)도 인도적 지원은 유엔의 대북제제와는 별개라는 입장을 천명하고 있습니다.

 

인간은 누구나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습니다. 북한 사람이든, 한국 사람이든, 미국 사람이든, 그 국적이나 인종에 상관없이 인간다운 존엄을 보호받고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습니다. 북한에 태어났다는 이유로 굶주림을 외면하고 생명의 위협을 방치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은 어렵게 찾아온 한반도의 화해 분위기가 지속되고 굳건한 평화정착의 토대가 만들어지길 기원해왔습니다. 이에 우리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자 합니다. 극심한 가뭄과 식량 부족에 허덕이는 북한의 어린이와 주민들을 살리기 위해 국제사회와 각계에 다음과 같이 촉구하는 바입니다.

 

하나. 유엔을 위시한 국제사회는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해 적극 나서주기 바랍니다. 인도적 지원은 경제 제재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으로 지원이 묶여 있습니다. 북한 어린이와 주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전면 허용되어야 합니다.

 

하나,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 달러(947천만 원) 지원을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합니다. 하지만 북한의 식량의 어려움을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정부의 비축미를 인도적 지원으로 돌리는 전향적인 정책이 필요합니다. 남한의 쌀 재고량 중 비축량을 제외한 여유분 30여만 톤의 보관비로 연 1천여억 원이 낭비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그 정부미도 3년이 지나면 수매가 1/10 가격의 사료로 처분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정부는 또한 민간단체들이 육로와 해로를 통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신속히 할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해 주시 바랍니다. 그리고 미국과 국제사회에 대한 협조를 통해 인도적 지원이 허용되도록 적극적인 외교력을 발휘해주기 바랍니다.

 

하나. 여야 정치권은 더 이상의 소모적 논쟁을 중단하고 대북인도적 지원에 대한 결의안을 의결함으로써,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을 촉구합니다. 인도적 지원이 정쟁의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나, 북한은 인도주의와 동포애로 추진하는 인도적지원에 대해 흔쾌히 수용할 것을 촉구합니다. 그것이 향후 남북관계 개선과 교류·협력의 디딤돌이 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에게 호소합니다. 북한 주민들이 식량위기에 처해 있다는 유엔 식량보고서에 의거해서 굶주리는 북한 주민을 돕기 위한 대북 식량 지원 모금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십시오. 우리 종교인들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대북 식량지원사업에 적극 추진해나갈 것입니다.

 

2019. 5. 29.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김명혁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

김대선 (전 원불교 평양교구장)

김홍진 (전 천주교서울대교구 쑥고개성당 주임신부)

박경조 (전 대한성공회 주교)

박남수 (한국종교연합 상임대표, 전 천도교 교령)

박종화 (경동교회 원로목사)

법 륜 (평화재단 이사장)

 

다음은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주요 활동.

 

정기모임

1회 한반도 평화와 통일 현안에 대한 회의

 

기자회견 및 연대활동

- 1997 북한 식량지원을 촉구하는 100만인 서명운동 진행, 서명 완료 기자회견(1,078,453 명 서명)

- 1997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5,000만원을 전달, 기독교가톨릭불교 등 3개 종교와 함께 강원도 감자 1,690톤 등을 대북 지원

- 2006 종교인모임이 중심이 되어 화해상생마당결성, 남북갈등남남갈등지역갈등계층갈등세대 갈등을 화해와 상생으로 극복하자는 취지, 2008까지 화해상생마당 간담회 총 7회 진행(주제: “북한 핵실험 이후 한반도 평화를 위한 모색)

- 2006.11.4. 성명서 발표 ‘UN총회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화해상생마당의 입장

- 2008.07.01 “대북인도적 지원을 호소하며 국민들과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글호소문 발표(종교사회인사 183명 서명)

- 2008.07.05~10.04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모임과 정토회 북한주민을 위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1,135,141명 서명)

- 2008.09.11. “사회갈등해소와 북한주민의 인도적 지원을 호소하는 종교인 기자회견”(4대종단 268명 서명)

- 2008.10.07. “북한주민을 위한 긴급식량 20만 톤의 인도적 지원과 북한경제개발 기금으로 정부예산 1%사용을 촉구하는 100만인 국민서명 전달식 및 결과보고회

2009 중국 심양에서 2차례 남북 종교인모임 만남 추진

2010 천안함 등 악재 속에서 남북정상회담과 대북인도적 지원을 촉구하는 종교인 성명서”(527)

- 2010.08.27 “북녘 동포를 위한 밀가루 300톤 지원 및 종교인 9인 개성 방문

- 2011.04.12. “생명과 평화를 위한 대북 인도적 지원재개 호소기자회견(종교인 658명 서명)

- 2013.08.07.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며기자회견(종교인 658명 서명)

- 2013 종교인모임이 중심이 되어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회의모임 결성,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선언문발표(사회원로 66명 서명). 이 선언문은 201362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채택, 72일 국회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216명 중 207명이 찬성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 결의안이라는 이름으로 통과됐음.

- 2014.06.19.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민통합회의 주최 국민통합선언 1주년 행사

2014.07.08. “세월호 이후, 우리 사회는 어떻게 거듭날 것인가토론회

- 2015.08.27. “남북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종교인 선언 기자회견(5개 종단 890)”

- 2016.02.29. “3.1운동 정신을 이어 민족의 평화와 화해, 신뢰회복을 위한 종교인 기자회견

- 2016.11.01. 국가안보와 민생안정을 바라는 종교사회정치 원로들의 시국선언(사회원로 동참자 22)

- 2017.11.02 “한반도 비핵화와 전쟁방지를 기원하는 종교 사회 정치 원로 시국선언”(사회원로 동참자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