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사근로자법 비준해 노동권 보장하라”

YWCA.가사노동자협회, 국회 앞 기자회견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6-12

 

  

▲ 가사노동자들이 제8회 국제가사노동자의 날을 맞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사근로자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 뉴스파워

 

 

가사노동자들은 제8회 국제가사노동자의 날을 맞아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53년 근로기준법 제정 이후 현재까지 66년째 가사노동자는 근로기준법 11조 가사사용인 제외조항으로 노동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가운데 제8회 국제가사노동의 날을 맞아 가사노동자들의 노동권 보장을 촉구했다.

 

대표적인 가사노동자 조직운영 단체인 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와 한국가사노동자협회(대표 최영미)612() 오전 11시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사근로자 고용개선법제정과 함께 국제노동기구 가사노동자협약 비준을 촉구했다.

 

국제노동기구(ILO)2011년 제100차 총회에서 가사노동자도 다른 노동자와 동등하게 권리보호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가사노동자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협약을 채택하고, 이듬해인 2012년 총회에서 616일을 국제가사노동자의 날로 선포해 올해로 8년째가 됐다.

 

2010년부터 본격화된 가사노동자 보호입법 노력은 그동안 여러 차례 법안이 제안되었으나 성사되지 못했다. 2017년 서형수.이정미 의원의 발의와 고용노동부의 입법예고로 현실화되는 듯했으나 국회 무관심과 정부의 소극적 대처로 2년째 표류하고 있다.

▲ 가사노동자들이 제8회 국제가사노동자의 날을 맞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사근로자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 뉴스파워

 

 

국민 생활의 필수적인 서비스로 자리잡은 가사관리, 산후관리, 가정보육, 환자간병, 장애인 활동보조, 노인요양 등 돌봄서비스를 전담하는 노동자는 30만 명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근로기준법 적용에서 제외되어 노동자로서 기본권조차 보장받지 못한 채 저임금, 열악한 노동조건, 고용불안 등에 시달리고 있다.

 

가사노동자 인권과 노동권 보장을 촉구하는 이번 기자회견은 여성가족부가 2019년 양성평등 및 여성사회참여확대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후원하는 행사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