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 폐기하라”

부산 시민·기독단체들, 성명서 발표 이어 반대집회 이어가

가 -가 +

이수미
기사입력 2019-06-18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과 건강한부산만들기시민연대, 부산기독교총연합회는 17일 부산시의회의 젠더자문관을 신설하려는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과 건강한부산만들기시민연대, 부산기독교총연합회는 17일 부산시의회의 젠더자문관을 신설하려는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 뉴스파워




부산동성애대책시민연합 등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1130분 부산시청 뒤 주차장에서 개최한 부산시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반대집회에 앞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젠더자문관을 신설하려는 부산시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을 강력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젠더자문관을 신설하기 위한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젠더(gender), 즉 사회적 성은 생물학적 성(sex)과는 다르다. 생물학적 성은 사람이 태어나면서 신체에 나타나지만, 사회적 성(젠더)은 생물학적인 성과는 무관하게 자신의 마음으로 생각하는 성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양성평등이 성평등으로 바뀌면 동성애 등의 모든 성관계가 정상으로 인정되고, 동성결혼을 포함한 모든 결합이 결혼으로 허용되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들 단체는 “20171월에 발족한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헌법에 있는 양성평등을 성평등 또는 평등으로 개정하자는 의견이 있었다.

그해 8~9월 영남, 호남, 충청, 수도, 강원 등 11개 권역별로 헌법에 대한 국민대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때 많은 국민들이 한 목소리로 헌법에 있는 양성평등을 성평등 또는 평등으로 바꾸어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개헌을 반대했다. 광주, 대전 등에서도 경찰추산 2만 명, 경찰추산 3만 명이 모여 반대 구호를 외쳤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 부산시의회가 젠더자문관을 신설하겠다는 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하는 것은 국민들의 정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은 국민정서에 따라 폐기돼야 한다젠더자문관을 양성평등정책자문관으로 명칭을 바뀌어도 실제 내용은 그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의 세금으로 동성애 옹호하는 젠더 교육을 양성평등 교육이라고 주장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날 부산시청 뒤 주차장에서 열린 부산시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반대집회에는 250여명이 참여했다.

 

길원평 동성혼 반대 국민연합(동반연) 운영위원장(부산대 교수)부산시의회에서 젠더자문관을 신설하는 관련 조례안을 통과시킨다면 철회할 때까지 부산시민사회단체총연합과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등과 함께 부산시의회 규탄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길 운영위원장은 이어 해당 의원 낙선운동과 주민소환에 나서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을 발의, 지난 14일까지 찬반의견을 접수받은데 이어 18일 오전 10시 위원회를 열어 양성평등 기본조례 개정안을 심사, 처리한다.

포항=이수미

에스더의기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