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령운동으로 일본 복음화의 벽 넘자”

이영훈 목사, 일본오순절협의회 연수회 초청 받아 특강과 설교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6-20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지난 13일 일본하나님의성회 본부가 있는 도쿄 중앙성서신학교에서 열린 제22회 일본오순절협의회(JPC) 연수회에 초청을 받아 특강과 설교를 통해 뜨거운 성령운동으로 일본 복음화 및 아시아 복음화에 헌신하자고 도전했다.

▲ 이영훈 목사가 일본오순절협의회 연수회 초청을 받아 특강과 설교를 했다.     © 뉴스파워

  

참석자들은 일본은 더 이상 부흥이 어렵다는 부정적인 생각을 버리고 우리도 기도하면 기적을 경험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무장하여 뜨겁게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본오순절협의회는 일본 오순절 교단 교회들과 목회자들이 연합해서 구성한 모임으로 3년 전 이 목사를 초청해 설교를 들은 후 이번에 다시 초청했다.

 

이 목사는 오전 예배의 설교와 오후 세미나의 강의를 통해 성령의 역사는 우리를 주 안에서 하나 되게 하시는 것이라며 성령으로 충만할 때 교회와 우리 안에 큰 역사가 일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목사는 한국 교회가 기도를 통해 놀라운 부흥을 경험한 것을 가까이서 지켜본 일본 교회가 그리스도 중심으로 믿음 안에서 성령과 말씀으로 충만하고 주 음성에 따라 순종하면 부흥이라는 은혜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자신감을 불어넣고 복음화율 1%의 벽을 깨자고 기도의 불을 지폈다.

 

JPC 부의장 나가이 노부요시 목사는 우리에게 주신 첫 사명을 기억하고 일본 교회 성장을 위해 다시 한 번 일어나라는 격려의 메시지였다며 말씀을 통해 우리를 다시 일깨워주신 하나님께 감사했다.

 

이 목사는 세미나 강연을 통해 초대교회가 박해를 이겨내고 로마의 국교로 공인되기까지, 그리고 기독교의 쇄락과 종교개혁, 20세기 초에 일어난 오순절 성령운동까지의 역사를 되짚었다.

 

이 목사는 오순절 운동은 방언과 신유의 역사 뿐 아니라 구제와 사회구원에도 적극 참여했다면서 하비 콕스의 말을 인용 “21세기는 오순절 성령운동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