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치예방 인형극 ‘이 상한 나라 엘리스’선보여

목포시, 어린이집 원생 및 교사 등 1,500여명 참석, 치아건강관리 교육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9-06-26

     

▲ 이 상한 나라의 앨리스     © 뉴스파워

 

목포시 보건소는 지난 7일 목포시민문화체육센터에서 충치예방 인형극 "이 상한 나라 엘리스공연"을 선보였다.

 

74회"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어린이들에게 치아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된 이번 공연은 2회에 걸쳐 전액 무료로 진행되었으며, 목포시내 어린이집 원생 및 교사 1,500명이 관람하였다.

 

▲ 이 상한 나라의 앨리스     © 뉴스파워


공연은 아이들에게 친근한 동화 캐릭터인 앨리스가 미취학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올바른 양치 습관과 치아건강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을 구별하는 요령을 알려주는 내용이다.

 

▲ 이 상한 나라의 앨리스     © 뉴스파워


특히, 신나는 음악과 율동과 이해하기 쉬운 말로 공연이 이뤄져 아이들이 높은 집중도를 보였다.

 

공연관람과 함께 구강관련 체험관 운영, 올바른 손씻기, 포토존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진행됐으며, 참가한 모든 어린이들에게는 치아관리를 잘 하라는 당부와 함께 유아용치실을 증정했다.

 

▲ 이 상한 나라의 앨리스     © 뉴스파워


목포시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충치예방 인형극 공연은 알기 쉽고 재미 있는 구성으로 어린이들이 칫솔질과 치아관리의 필요성 깨닫는 계기가 되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아이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구강건강 관리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충치예방 인형극 #이 상한 나라 엘리스 목포시 #어린이집 #원생 및 교사 #치아건강관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