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윤실 “한기총 소속 개신교인은 3%”

한기총 교세 분석 발표...개신교 교단 18%, 교회 21%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6-27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로고.     ©뉴스파워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27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지난 65일 발표한 시국선언 내용 중 “1200만 성도, 30만 목회자, 25만 장로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한기총의 교세를 분석, 한기총 소속 교단 교회 전체 신자는 한국 교회 전체의 3퍼센트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한기총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연합기관이 아니라는 것이다.

 

기윤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18년 한국의 종교 현황>(종교 현황)을 토대로 검토해 본 결과, 현재 한기총에는 개신교 교단 18%(67), 교회 21%(17,855)가 소속되어 있다.”한기총이 규모를 내세우며 한국 개신교를 대표하는 것처럼 행세하기 때문에 사실 여부를 확인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윤실은 개신교 374개 중 한기총 소속은 67개로 18%”라며 “2019627일 현재, 한기총 홈페이지에 기록된 회원교단은 79개이지만 그 중 10개 교단은 행정보류했다. 그리고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611일 행정보류를 결정했다.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는 사실상 활동 중지라며 이 두 교단을 제외하면 한기총 회원교단은 67개로, 전체 개신교교단의 18%”라고 밝혔다.

▲ 한국 개신교 전체 교세와 한기총 교세     ©기윤실 제공

 

 

기윤실은 또 교회 수에 대해서는 개신교 83,883개 중 한기총에는 한기총 소속은 17,855개로 전체의 21%”라며 교회 수 비율이 비교적 높은 것은, 교회가 난립하는 현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기윤실은 개신교 교직자 98,305명 중 한기총 소속은 2,850명으로 전체의 3%에 불과하며, 신자 수는 개신교 11,320,750명 중 한기총 349,471명으로 전체의 3%라고 분석했다.

 

기윤실은 종교 현황에 교직자 수, 신자 수가 기록되지 않은 교단이 많아 정확한 비교는 어렵다.”면서 하지만 한기총 소속 교단이 대부분 군소교단임을 감안할 때 그 수가 획기적으로 늘어날 가능성 없다.”고 밝혔다.

 

기윤실은 문화체육관광부가 펴낸 <2018년 한국의 종교 현황>을 분석했다고 밝혔다.

 

기윤실은 자료에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대신)’은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회원교단이므로 제외했다.”전광훈 목사가 스스로 총회장이라 주장하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대신)’은 다른 곳으로 자료에는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