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교회예배의날

사교육걱정, "대학서열화 문제 심각하다"

회원 309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98.4%가 응답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6-28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공동대표 송인수, 윤지희)는 대학서열문제 해결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98.4%, ‘우리 사회의 대학서열화 문제 심각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교육걱정이 회원 3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대학 서열화 문제가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 사교육걱정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교육걱정)은 대학서열화 문제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고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단체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517일부터 531이라지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사교육걱정의 회원 중 309명이 이메일과 문자를 통해 설문에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281차로 발표한 사교육정은 우리 사회의 대학서열화 문제가 어느 정도 심각하느냐라는 질문에 98.4%가 심각하다(매우 심각 72.1%, 심각 26.3%)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대학서열화의 유형 중에서는 소위 SKY대학과 비SKY대학 간의 차별(37.5%)’, ‘서울 소재 대학, 수도권 대학, 비수도권 대학 간의 차별(31.7%)’, ‘상위권 대학과 비상위권 대학 간의 차별(27.8%)’ 순으로 가장 문제라고 응답했다.

      

대학서열화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경쟁과 서열을 중시하는 한국사회의 풍토(76.1%)’, ‘대학을 입학성적으로 서열화하는 관행(61.5%)’ 등을 가장 큰 원인으로 응답(복수응답)해다.

 

특히 대학서열화의 해소를 위한 법률을 제정하는 데 응답자의 90.6%가 찬성(매우 찬성 63.4%, 찬성 27.2%)했으며,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대학서열화 해소 운동을 핵심사업으로 펼치는 데에 92.2%(매우 찬성 63.4%, 찬성 28.8%)가 찬성으로 응답했다.

 

사교육걱정은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쟁과 서열을 중시하는 사회 풍토를 바꾸고 정책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대학서열 해소를 위한 시민 활동단을 구성하고 대중 운동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