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교육걱정, "대학서열화 문제 심각하다"

회원 309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98.4%가 응답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6-28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공동대표 송인수, 윤지희)는 대학서열문제 해결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98.4%, ‘우리 사회의 대학서열화 문제 심각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교육걱정이 회원 3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대학 서열화 문제가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 사교육걱정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교육걱정)은 대학서열화 문제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고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단체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517일부터 531이라지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사교육걱정의 회원 중 309명이 이메일과 문자를 통해 설문에 응답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281차로 발표한 사교육정은 우리 사회의 대학서열화 문제가 어느 정도 심각하느냐라는 질문에 98.4%가 심각하다(매우 심각 72.1%, 심각 26.3%)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대학서열화의 유형 중에서는 소위 SKY대학과 비SKY대학 간의 차별(37.5%)’, ‘서울 소재 대학, 수도권 대학, 비수도권 대학 간의 차별(31.7%)’, ‘상위권 대학과 비상위권 대학 간의 차별(27.8%)’ 순으로 가장 문제라고 응답했다.

      

대학서열화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경쟁과 서열을 중시하는 한국사회의 풍토(76.1%)’, ‘대학을 입학성적으로 서열화하는 관행(61.5%)’ 등을 가장 큰 원인으로 응답(복수응답)해다.

 

특히 대학서열화의 해소를 위한 법률을 제정하는 데 응답자의 90.6%가 찬성(매우 찬성 63.4%, 찬성 27.2%)했으며,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대학서열화 해소 운동을 핵심사업으로 펼치는 데에 92.2%(매우 찬성 63.4%, 찬성 28.8%)가 찬성으로 응답했다.

 

사교육걱정은 이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쟁과 서열을 중시하는 사회 풍토를 바꾸고 정책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대학서열 해소를 위한 시민 활동단을 구성하고 대중 운동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