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의 상업포경 재개에 심각한 우려”

우리 수역의 고래자원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될 것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9-07-02

▲ 해양수산부 전경     ©뉴스파워 자료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일부터 재개된 일본의 상업포경과 관련하여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특히, 우리 수역의 고래자원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1986년부터 상업포경을 중지해 오고 있으며, 연근해에는일본의 상업포경 대상종에 포함된 밍크고래를 비롯하여 총 31종의 고래류가 분포하고 있다.

 

밍크고래의 경우, JO계군으로 구분되며 이 중 J계군은 한반도 수역과 일본 서쪽 연안, 동남쪽 연안에 주로서식하고, 우리 수역에도 1,50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특히,한국과 일본 양국 수역을 왕래하며 서식하는 J계군 밍크고래가 일본의 포경대상에 포함되어 우리나라로의 회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우리 수역의 고래자원에 미칠 수있는 영향을 분석하는 한편, 고래의 보존과 이용은 포경관련 연구, 조사를 통한 고래자원의 보존포경산업의 질서있는 발전도모하는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포경위원회(IWC : International Whaling Commission)에서 논의되어야 한다는 입장임을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