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신대, 정관 변경은 총회 인준 받아야”

총신대조사처리및정상화위원회, 총신정관개정안 마련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9-07-10

 

 

▲ 총신대학교     ©뉴스파워

 

 

총신대학교(총장 이재서) 정상화를 위한 작업이 순항하고 있다.

 

총신대 임시이사회(이사장대행 이승현, 새문안교회 안수집사)가 이재서 총장 선출과 취임식그리고 보직인사, 학부와 신대원 교수들의 연합수련회를 갖고 총신의 화합을 다짐한 데 이어 총회 총신조사처리및정상화위원회 제1소위원회(위원장 김상현 목사)는 총신정관개정안을 마련했다.

 

1소위원회는 지난 9일 회의를 열어 총신대학교는 총회의 직할 하에 있음을 명기하는 정관개정안을 마련했다. 이는 지난 29179월 이전 총회의 지도를 받는다는 문구보다 분명하게 총회의 산하에 있는 예장합동 총회(총회장 이승희) 직영신학교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20179월 재단이사회에서는 총회의 지도를 받는다는 문구 자체까지 삭제해 사유화 논란이 일었다.

 

이와 함께 총신대의 재산 처분과 정관 변경은 총회에서 인준을 받도록 했다. 장신대 등이 재단이사회에서 총장을 선출하더라도 총장서리로 있다가 총회에서 인준을 받는 것과 비슷하게 총회가 책임 있게 총신대를 지도하겠다는 것을 명시한 것이다.

 

이번 정관개정안에도 총장을 재단이사회에서 선출하되 총회에서 인준을 받도록 하는 것도 필요하다. 하지만 그렇게 될 경우 총신대 운영이사회의 기능과 역할이 축소되기 때문에 전국 노회들이 반대할 것으로 보인다.

 

운영이사회는 교육부 사립학교법에 없는 예장합동 총회가 전국 교회의 의중을 반영하기 위한 기구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운영이사회는 교육부 인가 전에는 필요한 기구였으나 현재로서는 과연 필요한 것인지를 냉철하게 판단할 때가 됐다는 여론도 있다.

 

1소위원회는 총신정관개정안을 오는 15일 열리는 전체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한편 총신대 임시이사회도 가능한 조속한 시일에 정이사 체제가 들어서기를 바라는 뜻을 밝히고 있어 임기 2년의 임시이사들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