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교회예배의날

기술입국(1)

김진홍 목사의 아침묵상

가 -가 +

김진홍
기사입력 2019-08-02

  

나의 서재에 테크노 헤게모니란 제목의 책이 있다. 일본의 과학자 야쿠시지 타이조 박사가 쓰고 강박광 박사가 번역하여 겸지사에서 출판한 책이다.

 

내용의 핵심인즉 어느 시대에서 그 시대를 주도하는 국가가 있기 마련인데 그런 역할을 감당하는 국가는 기술이 가장 앞선 나라란 것이다. 기술, technology가 가장 앞선 나라가 세계사의 헤게모니를 행사하는 국가이다.

 

프랑스가 백년 헤게모니를 잡고 다음은 영국, 영국 다음은 독일, 그리고 소련 공산국가가 일어나 백년 못 미쳐 사라지고 지금은 미국이다. 그럼 미국 다음은 어느 나라일까? 이 책의 저자가 일본인이기에 다음에 기술 헤게모니를 행사할 나라는 일본이란 분위기를 찐하게 풍기고 있다.

 

그러나 20여 년 전에 미국이 일본의 발목을 잡아 당겨 20여 년 잠잠히 있다가 요즘 아베가 등장하면서 깨어나고 있다. 그런데 소련이 주저앉고 일본이 멈칫거리는 동안 중국이 미국에 도전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미국을 능가하기는 아직은 역부족이다. 쉽게 표현하자면 중국이 자신의 능력을 과대평가한 셈이다. 중국이 미국에 앞서기에는 결정적인 약점이 몇 가지 있다. 그래서 등소평은 중국의 장래에 대한 전략을 일러 주면서 앞으로 100년은 미국에 맞서지 말라 하였다. 바로 도광양회란 말 속에 등소평의 경륜이 담겨 있다.

 

도광양회란 빛을 감추고 실력을 길러 때를 기다리란 말이다. 등소평은 그 기간을 100년을 잡은 거다. 그런데 시진핑이 급했다. 10년을 정하여진 임기를 무제한으로 변경하면서 야심을 너무 빨리 드러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