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아일보, 이단 홍보성 기사 중단하라”

교회협, “하나님의 교회’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성 기사 게재는 독자 기만행위”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9-08-05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 NCCK, 총무 이홍정) 언론위원회(위원장 임순혜)5일 동아일보와 월간지 신동아의 하나님의 교회관련 홍보성 기사 게재에 대해 독자 기만행위라고 비판하고 게재 중단과 사과를 촉구했다.

▲ 월간 [신동아] 6월에 실린 이단집단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회협회 홍보성 기사     © 뉴스파워

 

 

교회협은 성명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는 동아일보 등 일부 언론사가 거액의 금전을 매개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이단사이비집단에 대한 홍보성 기사를 대대적으로 게재하였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가 동아일보의 이 같은 불공정한 기사거래에 대한 감사를 할 것을 촉구하며,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금전거래를 통한 홍보성 기사거래를 근절시킬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동아일보는 독자 기만행위홍보성 기사 중단하고 사과하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는 동아일보 등 일부 언론사가 거액의 금전을 매개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이단사이비집단에 대한 홍보성 기사를 대대적으로 게재하였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미디어오늘 731일자 동아일보 출판국 하나님의 교회홍보기사 등 12억 거래보도에 의하면, 월간지 신동아는 20196월호에 하나님의 교회관련기사를 무려 32페이지에 걸쳐 게재하였으며 심지어 표지는 하나님의 교회총회장 김주철의 사진으로 장식했다.

 

동아일보사는 월간지인 신동아뿐 아니라 지난 322일자 동아일보 지면에 하나님의 교회관련 기사를 한 면의 절반이나 차지하는 분량으로 대대적으로 보도하였다. 이런 식으로 해서 동아일보측이 올 해 들어 614일까지 하나님의 교회로부터 받은 액수는 총 12억 여 원이라는 것이다.

 

이 같은 동아일보의 하나님의 교회에 대한 대대적인 홍보성 기사를 게재하며 지면을 제공한 행위는 독자들이 언론에 대해 갖고 있는 신뢰를 저버리는 심각한 독자 기만행위이다.

 

더군다나 이번에 논란이 된 하나님의 교회는 안상홍을 재림주로 믿고 1988년에 종말이 온다는 등의 주장으로 사회적 논란을 일으켜 이단사이비로 규정된 집단이기에, 언론사가 이들의 홍보 도구 역할을 자임한 행태는 더욱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는 언론본연의 사명과 품위를 저버리고 경영에 도움이 된다면 금전거래를 매개로 어떤 일이라도 하겠다는 식의 기사거래 행태가 계속될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는 논란이 있는 종교단체인 하나님의 교회홍보성 기사로 지면을 제공하는 기사거래에 대해, 동아일보는 즉각적인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가 동아일보의 이 같은 불공정한 기사거래에 대한 감사를 할 것을 촉구하며,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금전거래를 통한 홍보성 기사거래를 근절시킬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201985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언론위원회 위원장 임순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