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열린다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주제로 8. 8.∼10. 목포에서 개최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9-08-09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행정안전부 장관, 전국 섬 주민 등 1천여 명 참석..1회 섬의 날 기념식을'개최돼!

▲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포스터     ©뉴스파워


행정안전부
(이하 행안부),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문체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8일 전라남도 목포시 삼학도 일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행정안전부 장관, 전국 섬 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회 섬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한국은 3,300여 개의 섬을 보유하여섬이 많은 나라 중 하나이며, 섬은해양영토 확보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이끄는 동력이자 삶의 터전으로서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리플렛     © 뉴스파워

 

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지난해3도서개발 촉진법개정하여 매년 88일을 섬의 날제정하였고, 올해 제1회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라는 주제로 8부터 10일까지 총 3일 동안 진행되며,정부 기념식을 포함하여 정책홍보전시,기념공연, 학술행사 등 축제형식의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열린.

 

8일 기념식에서는 섬의 가치를 상징하는 사람, 만남, 연결, 자연, 행복, , 평화, 미래 등 8개 주제어를 토대로 섬의 발전방향과비전을공유하기 위한 주제영상 상영 및 퍼포먼스가 진행되었, 섬의 날 제정과 섬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이 실시됐다.

▲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일정표     © 뉴스파워

 

 

아울러 행사기간 중앙부처지자체유관기관의 섬 정책을소개하는 정책홍보 전시회(8. 8.~10.), 섬 주민 민속경연대회(8. 8.), 전국어린이 그림대회(8. 8.), 동요대회(8. 9.), 대형 물놀이장(키즈 드림아일랜드,8. 8.~10.), 섬 특산품 및 토속음식 축제(너섬나섬 페스티벌, 8. 8.~10.),청하다비치모모랜드 등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케이팝(K-Pop) 콘서트(8. 9.~10.)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행안부해수부문체부국토부는 1회 섬의 날을 맞아2019년을 섬 발전 원년으로 삼고 섬 발전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해 나갈계획이다.

 

먼저, 섬 지역의 생활환경 개선과 주민의 소득증대 및 복지향상을위해도서개발 촉진법에 따라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사업계획, 1988년부터 2017년까지 3차에 걸쳐 31천 여 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지난해 4차 계획을 수립하행안부와 국토부에서 2027년까지 1,256개 사업, 15천억원투자할 계획으로 도서종합개발계획*을 지속 추진한다.

 

행안부해수부문체부국토부 등8개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2018. 6.)지속가능한 섬’(섬 가꾸기 사업, 드론택배, 원격 교육 등), ‘살고 싶은 섬’(소득사업 및 섬 간 협력 확대), ‘가고 싶은 섬’(여객선 준공영제 및 관광객 운임지원 확대, 홍보 확대 등 관광 활성화) 섬 발전 추진대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섬 지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6국내 섬 여행자의 취향을 분석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걷기 좋은, 풍경 좋은, 이야기, 신비의, 체험의섬 등 5가지 주제로 나누어 선정한2019년 휴가철에 찾아가고 싶은 33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행안부,해수부, , 국토부 4개 부처는 올해는 제1회 섬의 날 행사가 개최되는뜻깊은 해로, 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으로 삼아섬 발전대책범정부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주민이 살고 싶고, 국민이 찾아가고 싶은 섬, 다음 세대와 미래를 위해 지속가능한 발전이 있는섬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각 부처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