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태풍 ‘링링’ 피해 복구 총력

전남도, 농촌 일손돕기 등 추석 전 복구 목표…행안부장관에게 조사 기간 연장 건의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19-09-09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7일 오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벼 쓰러짐 피해를 입은 영암군 삼호읍 서호벌판과 배 떨어짐 피해를 입은 나주시 왕곡면 덕산리 배 재배농가를 찾아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농업인과 관계공무원을 격려했다.     © 뉴스파워

 

전라남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발생한 농작물 및 시설물 등 피해에 대해 유관기관과 함께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피해 복구에 나섰다.

 

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공공시설 및 사유시설 피해는 각 9, 34건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이번 태풍은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와 농업 분야 피해 면적이 652ha에 달했다. 이 가운데 벼 쓰러짐 4842ha, 과수 낙과 1203ha로 잠정 파악됐다.

 

수산 분야 피해도 컸다. 8일 기준 증·양식시설 5어가 360, 어선 36척 반파·침수, 염전시설 18어가 지붕 파손 등의 피해를 입었다. 현재 추가 피해조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피해 물량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7일 오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배 떨어짐 피해를 입은 나주시 왕곡면 덕산리 배 재배농가를 찾아 피해현황을 점검하고 농업인과 관계공무원을 격려했다.     © 뉴스파워

 

전라남도는 시군별 피해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피해 상황 일제조사를 하고, 피해지역 방역소독과 도로 파손 및 정전 등에 대한 응급복구를 완료했다.

 

앞으로 전라남도는 추석 전까지 피해복구를 위해 새마을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농어촌 일손돕기를 할 계획이다. 9일 나주 왕곡면 일원의 배 농장에서 낙과 배 수거작업을 하고, 일손이 부족한 태풍 피해 농가를 지속적으로 파악해 일손을 보탤 예정이다.

 

태풍으로 발생한 해안가 쓰레기 환경 정화활동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10일 진도 임회면에서 전남도청 직원과 도 새마을회가 합동으로 해양 쓰레기를 수거한다.

 

이외에도 주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도로 시설물, 하수도 등 주요 시설물을 점검할 계획이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9일 나주 배 과수 농가를 방문해 낙과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진영 장관은 추석을 앞두고 낙과 피해가 발생한 만큼, 피해 주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보험금 선지급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나주 목사고을전통시장을 방문해 시장을 찾은 지역 주민 등과 대화하며 지역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전라남도는 진영 장관에게 농작물 피해 조사 기간 연장과 어업재해복구비 단가 현실화 등 주요 현안 6건을 건의했다.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는 벼 싹트임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복구가 필요하다피해 상황 조사를 철저히 해 누락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고, 피해 복구활동에 모든 행정력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