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장통합 제104회 총회 시국선언문 발표

사회의 분열과 갈등 치유할 것 다짐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09-28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포항기쁨의교회에서 열린 예장통합(총회장 김태영 목사) 104회 총회가현 시국에 대한 선언문을 발표했다.

▲ 예장통합 제104회 총회     ©뉴스파워

 

 

예장통합 총회는 선언문에서 하나님에 대한 사랑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공적인 복음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할 것과 하나 되게 하시는 성령의 능력 안에서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는 일에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소외된 자와 경제적 약자그리고 억압당하는 자의 위로자가  것을 다짐하는 한편 주님의 복음을 전파함으로 영혼을 구원하며지역사회를 살리고평화의 하나님나라를 이루는 일에 앞장  것을 다짐했다.. 

 

 

다음은 <104회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의  시국에 대한 선언> 전문.

 

대한예수교장로회는 포항 기쁨의교회당에서 104 총회를 개최하고 모든 총대가 국가  사회를 위해 한마음으로 기도하였다한국교회는 초기부터 민족과 함께 하며일제강점기의 항일 운동과 개화 운동해방 후의 건국과 민주화 운동그리고 근래 들어 복지국가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한 자랑스러운 전통을 가지고 있다 교단은 104 총회의 주제를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 2:17,  5:26-27) 정했다이는 "예루살렘성을 건축하여 다시 수치를 당하지 말자"  느헤미야의 고백과 같이우리 스스로 뼈를 깎는 혁신을 통해 복음의 본질과 사회적인 신뢰를 회복하기 위함이다우리는 오늘 한국 사회가 사회적 갈등과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이 행복을 누리는 평화로운 세상을 향해 나아가기를 바라며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우리들의 결의는 다음과 같은 신앙에 바탕을 두었음을 밝힌다.

1. 우리는 하나님에 대한 사랑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공적인 복음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

2. 우리는 하나 되게 하시는 성령의 능력 안에서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는 일에 노력할 것을 다짐한다

3. 우리는 소외된 자와 경제적 약자그리고 억압당하는 자의 위로자가  것을 다짐한다

4. 우리는 주님의 복음을 전파함으로 영혼을 구원하며지역사회를 살리고평화의 하나님나라를 이루는 일에 앞장  것을 다짐한다

5. 우리는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를 자신의 몸과 같이 사랑하며성경의 말씀과 원칙 안에서 세워 나갈 것을 다짐한다.

우리는  같은 신앙적 바탕 위에서 다음과 같이  시국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1. 정치권은 정파적 이익을 위해 국민을 분열시키고 편을 가르는 일을 멈추기 바라며언론은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를 통해 국민들의 건강한 여론을 형성하는 본연의 사명에 충실하기를 요청한다

2. 우리 교회는 경제적 약자와 소외 계층을 위한 정책을 지지한다그러나 정부는 정책의 역기능으로 인한 부작용을 검토하여 신중하게 시행하기를 촉구한다

3. 우리나라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발전하였다우리 사회가 복지 국가를 지향하는 것이 바람직하나우리의 정치 체제가 자유민주주의가 아닌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적인 경계가 요청된다

4. 남북한은 한민족이며  형제로서통일은  시대에 반드시 이루어야  우리의 핵심 과제다이를 위해 한반도의 평화통일에 위협이 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의 문제를 선결해야 한다더불어 정부는 지금까지 함께한 자유 우방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통일 정책을 전개할 것을 권고한다

5. 우리 총회는 "동성애는 죄이지만 동성애자들을 배척하거나 혐오하지 않고 사랑으로 포용한다"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다이에 정부가 동성애와 동성혼에 대한 정책을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에 반대하며 윤리와 전통 가정관의 붕괴  가정 해체에 대한 우려를 충분히 반영할 것을 촉구한다

6. 지도자들이 말과 행동이 다르면 지도력을 상실하게 되고 사회를 병들게 하니 국가와 정부를 이끄는 지도자들은 도덕적 결함이 없도록 주의하며공직자들은 정직하고 성실하게 일하는 사람들이 대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기 바란다

7. 대통령은 국민이 선출한  나라의 최고 지도자로서 존중하는 것이 마땅하다대통령은 국민을 통합하는 지도자로서 자신의 입장과 달리하는 사람들도 품고 화합을 이루기 위해 미래지향적으로 힘써 주실 것을 당부한다.

우리 104 총회 총대들은 무너진 성벽을 다시 쌓아 수치를 면하고자 했던 느헤미야의 마음으로 교회를 세우는 일에 힘쓰며민족의 동반자로서 한민족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예언자의 역할을 감당할 것을 선언한다우리는 구한말을 연상하게 하는 작금의 극심한 국론의 분열과 반목을 종식시키기에 힘쓰며민족의 미래를 위한  알의 밀알이  것을 다짐한다

2019 9 26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김태영 목사  104 총회 총대 일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