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두상달 부부행복칼럼]천생연분, 평생 웬수?!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부부행복칼럼

가 -가 +

두상달
기사입력 2019-10-05

▲ 두상달 장로와 김영숙 권사 부부     ©뉴스파워
 
노인들이 부부 동반으로 출연해서 퀴즈도 풀고 게임도 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한번은 여든이 넘은 노부부가 출연해 낱말 맞히기 게임을 했다. 할아버지가 글자판에 적힌 낱말을 보고 이래저래 설명을 하면 할머니가 그 낱말을 맞히는 게임이었다.
 
할아버지가 글자판에 적힌 ‘천생연분’이라는 낱말을 보고 자신만만한 미소를 지었다.
 
“우리처럼 사는 부부를 뭐라고 하지?”
 
할머니는 선뜻 대답을 못했다. 할아버지가 답답한 듯 가슴을 치며 다시 설명했다.
 
“아이, 참. 우리 같은 부부를 왜, 이것이라고 하잖아.”
 
할머니는 그제서야 알았다는 듯 큰소리로 외쳤다.
 
“웬수!”
 
순간 방청석은 웃음바다로 변했다. 당황한 할아버지가 진땀을 흘리며 다시 설명했다.
 
“아니, 아니. 그거 말고 네 글자로 뭐라고 하지?”
 
할머니는 잠깐 생각하는 듯 하더니 더욱 자신있게 대답했다.
 
“으응, 평.생.웬.수!”
 
사회자가 할아버지에게 물었다.
 
“그동안 부부 싸움을 한 번도 안 하셨어요?”
 
“그럼, 그럼. 우리는 천생연분이라니까. 절대로 싸움같은 거 안 했어요.”
 
그러나 할머니의 대답을 달랐다.
 
“말도 말아요. 그러자니 내 속은 얼마나 썩었겠수? 내 속 까맣게 썩은 건 아무도 모른다우.”
 
 
 
할머니의 속이 까맣게 썩어 가는 줄 모른 채 살아온 무심한 할아버지, 까맣게 타들어간 속을 아무에게도 하소연하지 못하고 살아온 할머니. 그렇게 수십 년을 함께 사는 동안 할아버지는 할머니와의 관계를 천생연분으로, 할머니는 평생 ‘웬수’로 여겼던 것이다. 가볍게 웃어넘기기에는 어쩐지 가슴 한끝이 찡해지는 이야기다. 이 할아버지와 할머니 모습이 오늘날 우리들의 자화상은 아닐까.
 
 
부부 상담을 하다 보면 남편은 전혀 문제를 느끼지 못하는데 아내는 고통 속에 빠져 있는 경우를 흔히 본다. 물론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어느 한쪽이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사랑에 빠져 배우자의 고통과 상처에 무심했기에 생긴 일이다.
 
우리 옛말에 ‘된장 쉰 것은 일 년 원수지만 배우자 나쁜 것은 백 년 원수다’라는 말이 있다. ‘부부는 원수끼리 맺어진다’고도 한다. 그러고 보면 예부터 부부 사이를 원수지간으로 생각했던 사람들이 많았던 모양이다.
 
그런 정말 원수끼리 만나 부부의 연을 맺을 리가 있겠는가? 부부 사이를 천생연분으로 만드는가, 백 년 원수로 만드는가는 바로 배우자를 대하는 당신의 태도에 달려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