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룹 ‘하이라이트’, 1016만 원 후원

공식팬클럽 ‘라이트’ 이름으로 기아대책에 기부...소외계층 겨울나기 캠페인 ‘희망온’에 쓰일 예정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19-10-21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그룹 '하이라이트'가 데뷔일 1016일을 기념해 1016만 원을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그룹 '하이라이트'가 데뷔일 10월 16일을 기념해 1016만 원을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 기아대책

 

 

하이라이트는 기부자명을 공식 팬클럽 라이트의 이름으로 기부하겠다는 뜻을 함께 전달했다. 하이라이트의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관계자는 멤버 네 명 모두 군복무 중에 맞게 되는 데뷔 10주년 기념일이라 소박하지만 뜻 깊게 기념하고 싶었고, 팬들과 함께 나누는 기쁨을 느끼고 싶다는 멤버들의 뜻이 있었다.”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힘들게 보내는 분들을 위해 후원금이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아대책은 소외계층 겨울나기 캠페인 희망온에 후원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희망온은 주거취약계층 및 저소득가정 아동들을 위해 방한용품, 난방비 등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기아대책 관계자는 그룹 하이라이트와 팬들은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해외 및 국내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후원을 이어왔다.”일회성으로 그치는 게 아닌 꾸준한 후원으로 스타와 팬들이 함께 나눔을 실천하는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그룹 하이라이트는 팬들과 함께 열악한 교육환경에 처한 아이들을 위한 온라인 캠페인을 통해 기아대책에 기부한 바 있으며, 멤버 윤두준은 2012년부터 아프리카 잠비아의 학교를 후원해 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